ADVERTISEMENT

"강남 건물 상층부 연결…전망 좋은 곳에 주민편익 시설"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지면보기

종합 18면

조성명 서울 강남구청장이 지난 15일 집무실에서 가진 중앙일보와의 인터뷰에서 공중 공간에 여러 편의시설을 설치하는 새로운 기부채납 방안과 구청사 이전 계획 등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사진 강남구]

조성명 서울 강남구청장이 지난 15일 집무실에서 가진 중앙일보와의 인터뷰에서 공중 공간에 여러 편의시설을 설치하는 새로운 기부채납 방안과 구청사 이전 계획 등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사진 강남구]

“전망 좋은 곳에서 여가를 즐길 수 있는 ‘공중 편의시설’을 많이 만들어 보려 합니다.”

수서에 로봇관련기업 적극 유치 #민간 건물임차, 별관 운영 검토

조성명(66·사진) 서울 강남구청장은 지난 15일 중앙일보와 인터뷰에서 “재개발·재건축 시 짓는 민간 건물의 공중 공간을 적극적으로 활용하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조 구청장은 또 낡고 비좁은 현 구청사 이전 전까지 구민 편의를 위해 민간 건물을 임차해 ‘외부 청사’를 두는 방안과 미래 먹거리로써의 로봇산업에 대한 구상 등도 밝혔다.

서울 삼성동 강남구청사 모습. 사진 강남구

서울 삼성동 강남구청사 모습. 사진 강남구

건물 상층부 활용에 관심이 많은데.  
“건물 주변 대지에는 녹지를 조성하고 상층부에 편의시설을 설치하는 방식이다. 건물 상층부를 연결해 공중공원을 만들거나 북카페처럼 세련된 어르신복합문화시설이 들어올 수 있다. 또 강남엔 지하철역이 30개 있다. 역세권 주변을 고밀도 복합 개발하는 이른바 ‘콤팩트시티’사업도 계속 추진하겠다.” 
어떻게 가능한가.
“기부채납 방식을 활용하면 된다. 기부채납이란 사업자가 개발사업을 할 때 공원·체육관 등 공공시설을 지은 뒤 지자체에 무상으로 넘기는 걸 말한다. 새로운 기부채납을 적용할 수 있는 재건축·재개발 구역이 강남구에는 최소 25곳 이상 된다. 내년 용역 결과가 나오면, 민간 사업자에 새로운 방식의 기부채납을 유도할 생각이다.”
조성명 강남구청장이 올 초 첫 업무로 지자체 최대 규모의 강남도시관제센터를 방문해 24시간 구민의 안전을 지키는 CCTV 운영 상황을 점검하고 있다. 뉴스1

조성명 강남구청장이 올 초 첫 업무로 지자체 최대 규모의 강남도시관제센터를 방문해 24시간 구민의 안전을 지키는 CCTV 운영 상황을 점검하고 있다. 뉴스1

‘그린 스마트 시티’사업도 눈길을 끈다.  
“디지털기술을 주민 생활에 접목하는 게 핵심이다. 일례로 인공지능(AI) 챗 GPT 기술이 탑재된 반려 로봇 ‘다솜이’는 대화 속 키워드를 분석해 (말하는 이의) 감정 상태나 통증 여부 등을 파악한다. 내년에 ‘AI 지능형 선별관제시스템’구축을 추진한다. 행인이 갑자기 쓰러지는 등 특정 상황을 지능형 폐쇄회로TV(CCTV)가 인지, 관제요원에게 알려주는 시스템이다. 비상상황에 더욱 기민하게 대응할 수 있다. 강남구는 ‘2023 스마트시티 엑스포’ 안전·회복성 분야에서 최우수도시상을 받은 저력이 있다. 물론 개인정보 침해문제도 면밀하게 살피겠다. (그린 부문은) 내년 11월까지 대모산에 무장애 데크 길을 놓는 ‘강남 힐링 숲’ 조성사업을 들 수 있다.”
강남의 미래 성장동력은 무엇인가.
“내년 3월이면 수서동에 ‘로봇플러스 실증 개발지원센터’가 문을 연다. 중소기업 생산성을 높이고 시민의 삶을 더욱 편안하게 해줄 로봇 기술 등이 개발될 것으로 기대된다. 또 수서역세권 업무·유통시설 내 로봇 기업 유치에 적극적으로 나설 계획이다. 이밖에 ‘지능형로봇법’ 개정으로 로봇의 실외주행이 가능해졌다. 강남에서는 이미 배달 로봇 ‘딜리’와 ‘뉴비’가 실증사업 중이다. 앞으로 협력업체 풀을 넓히고, 배달 품목도 택배나 생필품 등 범위를 넓히겠다.”
14일 오후 서울 강남구에서 자율주행 배달로봇 '뉴비'가 이동하고 있다. 연합뉴스

14일 오후 서울 강남구에서 자율주행 배달로봇 '뉴비'가 이동하고 있다. 연합뉴스

부동산 안정화 위해 어떤 정책 펼치고 있는지.
“올 4월 국토교통부에 재건축단지 내 상가 지분을 쪼개 분양자격을 늘리는 행위를 막기 위한 법령 개정을 건의했다. 그 결과 개정 ‘도시 및 주거환경 정비법’이 만들어졌다. 올해 안에 본회의를 통과하면, 내년부터 적용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앞으로도 구민들이 안정적인 주거환경을 누릴 수 있도록 지자체 차원에서의 지원방안을 찾겠다.”  
구청사 이전 추진 상황은.  
“현 청사는 1975년 지은 조달청 창고용 건물을 고쳐서 쓰고 있다. 부서가 이 건물 저 건물로 나뉘어 있다. 주차·업무공간도 비좁다. 구민 직원 모두 불편함이 상당하다. 서울시가 추진 중인 학여울역 일대 복합개발 기본구상 용역에 신청사 건립을 포함해 줄 것을 건의했다. 시에서도 강남구에 부지 일부를 분할 매각하는 방안을 적극 검토 중인 것으로 안다. 하지만 실제 이전까지는 앞으로 수년 걸린다. 이에 청사 근처 민간 건물을 임차해 행정을 집약할 수 있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관련기사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