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올해 '여성·60대 이상'이 지탱한 노동시장…내년 고용률 전망은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지난달 부산 남구 대연캠퍼스 체육관에서 열린 ‘2023 PKNU 진로·취업박람회’. 송봉근 기자

지난달 부산 남구 대연캠퍼스 체육관에서 열린 ‘2023 PKNU 진로·취업박람회’. 송봉근 기자

올해 한국의 노동시장은 경기 부진에도 ‘여성’과 ‘60대 이상 고령층’이 지탱했다는 국책연구기관 평가가 나왔다. 올해보다 경기가 다소 나아질 것이라고 기대되는 내년 고용률과 실업률은 올해와 비슷한 수준을 보일 것으로 전망된다.

17일 한국노동연구원은 ‘2023년 하반기 노동시장 평가와 2024년 노동시장 전망’ 보고서를 통해 “올해 노동시장은 견고했던 상반기 노동시장 상황이 하반기에도 이어지는 추세를 보이고 있다”고 분석했다. 당초 높아진 대내외 경제 불확실성과 지난해 취업자 증가에 따른 기저효과 등으로 올해 노동시장은 위축될 것이란 전망이 많았다. 하지만 올해 1~10월 평균 취업자 수는 전년 대비 33만6000명 증가한 반면, 실업자는 6만4000명 감소하면서 대체로 선방했다는 평가다. 고용률도 전년 대비 0.5%포인트 증가했다.

연구원은 올해 노동시장을 ▶여성 고용의 성장 ▶60대 이상 고령층 고용 증가 ▶제조업 고용 둔화 ▶서비스업 위주의 고용 회복세 등 4가지 키워드로 요약했다.

김영희 디자이너

김영희 디자이너

우선 여성 취업의 힘이 컸다. 지난해에 경우 1~10월 평균 취업자 수 증가 폭은 남성이 45만7000명, 여성이 48만3000명으로 유의미한 차이를 보이지 않았다. 하지만 올해 여성 취업자 수 증가 폭은 34만4000명으로, 남성(2만8000명)의 12배를 상회했다. 고용률도 여성은 1.4%포인트 증가한 반면, 남성은 0.1%포인트 줄었다. 연구원은 “상대적으로 여성 고용비중이 높은 서비스업 위주의 고용 증가가 지속하고 있다는 점, 30대 여성의 경제활동진출이 활발해진 점 등이 직간접적으로 영향을 미쳤다”고 설명했다.

연령별로는 60대 이상 취업자가 전체 노동시장을 이끌었다. 올해 1~10월 평균으로 15~29세 취업자는 전년 대비 10만3000명, 40대는 5만6000명 감소했다. 증가세를 보인 30대(5만명)와 50대(6만4000명)도 10만 명 선을 넘지 못했지만, 60대 이상에서만 무려 38만2000명이 증가했다. 이는 고령화 속도가 빨라지면서 전체 연령 중 60대 이상 인구만이 많이 증가한 영향이다.

김영희 디자이너

김영희 디자이너

업종별로는 희비가 엇갈렸다. 제조업의 경우 취업자 수가 1~10월 평균으로 전년 대비 5만1000명이 감소하는 등 크게 위축됐다. 대외의존도가 높은 한국 경제 특성상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 등 대내외 불확실성 증대에 직격탄을 맞았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다만 지난해 제조업 취업자 수가 큰 폭으로 증가했던 점을 감안하면 기저효과도 함께 고려해야 한다는 설명이다. 이외에 건설업도 금리 인상, 원자재 가격 상승 등으로 민간주택 착공이 줄어들면서 취업자 수가 감소했다.

반면 대면 중심의 서비스업은 취업자 수가 42만명 증가하는 등 전반적으로 호조를 보였다. 이는 올해부터 관련 업종들이 사회적 거리 두기 영향에서 온전히 벗어난 영향으로 분석된다. 특히 숙박음식점업은 코로나 19 여파로 2020년 14만4000명, 2021년 5만4000명이 감소하는 등 큰 타격을 입었지만, 지난해 5만7000명 증가한 데 이어 올해도 13만5000명 늘어나며 고용 회복세를 보였다.

김영희 디자이너

김영희 디자이너

연구원은 내년 취업자 수는 2867만4000명으로, 올해 전망치(2841만7000명)보다 25만7000명 늘어날 것으로 내다봤다. 올해처럼 여성과 고령층을 중심으로 한 고용 증가세가 지속할 것이라는 전망이다. 내년 고용률과 실업률은 각각 62.9%와 2.7%로, 올해 연간 전망치(62.6%·2.7%)와 비슷한 수준을 유지할 것으로 전망했다. 연구원은 “전망보다 강건했던 올해 노동시장 상황이 예상보다 더 오래 지속할 수 있을 가능성을 고려하게 됐다”며 “올해 강했던 여성과 고령층 취업자 수 증가 추세가 내년에 급격하게 안 좋아질 경우는 제한적이라고 분석된다”고 밝혔다.

다만 예기치 못한 전쟁과 같은 대외 불확실성 등으로 인해 예상보다 노동시장이 더 위축될 가능성은 있다. 연구원은 “지속적으로 노동시장을 면밀히 검토해 노동시장 침체 가능성을 면밀히 살피고, 내년에 경기가 회복되는 과정에서 올해 고용 상황이 어려웠던 20대와 3040 세대 남성 등의 고용이 빨리 회복될 수 있도록 하기 위한 정책적 관심이 필요하다”고 제언했다. 아울러 “여성 고용률과 경제활동참가율 증가 추세를 유지하면서도 원하는 경제 주체가 출산 등 가족 형성을 원활히 할 수 있도록 하는 정책적 노력이 필요하다”라고도 강조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