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박지원, 이낙연 신당 창당에 "10리도 못 가 발병…경험자 충언"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박지원 전 국가정보원장. 연합뉴스

박지원 전 국가정보원장. 연합뉴스

박지원 전 국가정보원장이 신당 창당을 추진하는 이낙연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에게 "10리도 못 가 발병이 날 그 길은 가지 말라"고 호소했다.

박 전 원장은 16일 페이스북 계정을 통해 "그 길을 가 본 경험자 선배가 드리는 충언"이라며 신당 창당을 재차 말렸다.

박 전 원장은 2016년 민주당을 탈당해 국민의당에 합류했다가, 당내 노선 차이로 2년 후 탈당했다.

그는 이재명 민주당 대표에게도 "대표가 집으로라도 가서 설득해 신당 창당을 막아야 한다"며 "노무현의 길을 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박 전 원장은 이날 전남 해남군 해남문화예술회관에서 열린 『지금 DJ라면』 출판기념회에서도 민주당의 단결을 강조했다.

그는 '이낙연 신당 창당'에 대한 사회자의 질문에 "미쳤다. 미쳤어"라며 "지금 민주당은 단합만이 최선"이라고 밝혔다.

이어 "김원이(전남 목포), 이병훈(광주 동남을), 이개호(전남 담양·함평·영광·장성) 의원이 전화해 유튜브나 방송에 출연하게 되면 이낙연 신당에 절대 가지 않을 것임을 얘기해달라고 했다"며 단합해야 민주당을 살리고 총선에서 이길 수 있다고 재차 말했다.

윤석열 대통령을 향해서는 "김건희 여사 특검은 시작될 것이고 이준석 신당은 만들어질 것"이라며 "최근 한동훈 장관 국민의힘 비상대책 위원장 추진에 대한 국민의힘 의원들 반응을 볼 때도 대통령의 레임덕은 이미 시작됐다"고 언급했다.

이날 출판기념회에는 권노갑 민주당 상임고문(김대중재단 이사장)과 김영록 전남지사, 김대중 전남교육감, 명현관 해남군수, 신우철 완도군수, 김희수 진도군수 등 5000여명이 참석했다.

문재인 전 대통령과 이재명 민주당 대표, 강기정 광주시장, 이준석 전 국민의힘 대표 등은 영상을 통해 축하를 전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