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김민재와 나폴리 우승 이끈 오시멘, 아프리카 '올해의 선수' 선정

중앙일보

입력

나폴리 시절 김민재(오른쪽)와 오시민(위). AFP=연합뉴스

나폴리 시절 김민재(오른쪽)와 오시민(위). AFP=연합뉴스

2022~23시즌 이탈리아 프로축구 세리에A 득점왕 빅터 오시멘(24·나폴리)이 생애 첫 아프리카축구연맹(CAF) '올해의 선수'에 선정됐다.

오시멘은 12일(한국시간) 모로코 마라케시에서 열린 2023 CAF 어워즈에서 최종 후보로 경쟁한 특급 공격수 모하메드 살라(리버풀)와 아슈라프 하키미(파리생제르맹)를 따돌리고 '올해의 남자 선수'를 수상했다. 나이지리아 출신인 오시멘이 CAF 올해의 남자 선수로 뽑힌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또 1999년 은완코 카누 이후 24년 만에 나이지리아 출신 '아프리카 올해의 선수'로 뽑히는 기쁨을 맛봤다.

오시멘은 2022~23시즌 세리에A에서 26골로 득점왕에 오르며 '괴물 수비수' 김민재(바이에른 뮌헨)와 함께 나폴리가 33년 만에 세리에A 챔피언을 차지하는 데 기여했다. 오시멘은 또 나이지리아 대표팀 유니폼을 입고 2023 네이션스컵 예선에서 10골을 터뜨리며 득점왕을 차지했다. 나이지리아는 본선에 진출했다.

오시멘은 빈민촌 출신이다. 나이지리아 최대 도시 라고스의 쓰레기 처리장 인근 마을에서 자랐다. 지난 2020년 나이지리아 어브로드와의 인터뷰에서 그는 "가난한 집의 6남매 중 막내였다. 어린 시절 나는 생수를, 형들은 신문을, 누나들은 오렌지를 팔아 생계를 꾸렸다"면서 "축구가 하고 싶어 쓰레기장을 뒤져 찾은 축구화를 고쳐 신고 뛰었다. 오른쪽은 나이키, 왼쪽은 리복 제품이었다"고 밝혔다.

오시멘은 2015년 국제축구연맹(FIFA) 17세 이하(U-17) 본선에서 10골을 넣고 나이지리아의 우승을 이끌었다. 골든슈(득점상)와 실버볼(MVP 2위)을 받으면서 세계적으로 주목받는 선수가 됐다. 이후 볼프스부르크(독일), 샤를루아(벨기에), 릴(프랑스)을 거쳐 지난 2020년 나폴리에 합류했다. 한편 CAF '올해의 여자 선수'도 나이지리아 선수 차지였다. 나이지리아 여자 대표팀의 스트라이커 아시사트 오쇼알라(29·바르셀로나)에게 돌아갔다. 오쇼알라는 역대 최다인 통산 6번째(2014·16·17·19·22·23년) 수상을 기록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