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메시 제친 오타니 몸값…5만원권으로 쌓으면 '롯데타워' 3.6배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오타니 쇼헤이. AP=연합뉴스

오타니 쇼헤이. AP=연합뉴스

일본인 야구스타 오타니 쇼헤이(29)가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로스앤젤레스(LA) 다저스와 10년 7억 달러(약 9200억원)의 초대형 자유계약선수(FA) 계약에 합의했다는 소식이 발표되면서 일본 열도가 환호하고 있다.

오타니는 9일(현지시간) 자신의 인스타그램 계정을 통해 “나는 다저스를 나의 다음 팀으로 택했다”며 “결정을 내리는 데 너무 긴 시간이 걸렸다. 죄송하다”고 썼다. 그는 “지난 6년 동안 응원해주신 (친정팀) 로스앤젤레스 에인절스 구단과 팬들, 이번 협상 과정에 참여해주신 각 구단 관계자께 감사드린다”라며 “다저스에서 최고의 모습을 보여드리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다짐했다. 아울러 “선수 생활이 끝날 때까지 다저스뿐만 아니라 야구계를 위해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오타니의 에이전트인 네즈 발레로는 이날 계약 조건이 10년 7억 달러라고 발표했다. FA 시장에 나온 ‘슈퍼 스타’ 오타니를 잡기 위해 원 소속팀인 LA 에인절스, 토론토 블루제이스,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 등이 벌인 치열한 경쟁은 지갑을 활짝 연 다저스의 승리로 끝났다.

이는 에인절스의 외야수 마이크 트라우트가 2019년에 맺은 MLB 역대 최고 계약 규모를 훌쩍 뛰어넘는다. 트라우트는 당시 에인절스와 12년 4억2650만 달러에 계약해 ‘4억 달러’ 시대를 열었다. 오타니는 5억, 6억 달러를 넘어 단숨에 7억 달러의 포문을 열어 연평균 7000만 달러(924억원)를 찍었다. 이는 MLB 역대 최고액이다. 이전까지는 투수 맥스 셔저(39), 저스틴 벌랜더(40)가 뉴욕 메츠에서 받았던 4333만달러가 최고 연봉 기록이었다.

전 세계 스포츠 몸값 1위 ‘축신’ 메시도 제쳤다  

10일 일본 도쿄에서 요미우리 신문 직원이 오타니의 계약 뉴스가 담긴 호외를 시민들에게 배포하고 있다. AP=연합뉴스

10일 일본 도쿄에서 요미우리 신문 직원이 오타니의 계약 뉴스가 담긴 호외를 시민들에게 배포하고 있다. AP=연합뉴스

오타니의 초대형 계약 소식이 발표된 뒤 일본 주요 매체들은 일제히 주요 뉴스로 보도하면서 분석을 쏟아냈다. 특히 요미우리의 경우은 호외를 발행해 거리의 시민들에게 배포하기도 했다.

야후스포츠는 “오타니의 계약은 스포츠 역사상 가장 큰 규모의 계약”이라고 짚으며 ‘축구의 신’ 리오넬 메시가 FC바르셀로나와 2017년부터 2021년까지 맺었던 6억7400만 달러(8896억 8000만원) 계약 규모를 넘어섰다고 소개했다. 또 “킬리안 음바페가 2025년까지 파리생제르맹(PSG)에 잔류할 경우 받을 수 있는 약 6억7900만 달러(8962억원)도 뛰어넘는 금액”이라고 설명했다.총액 기준으로는 오타니가 메시나 음바페를 뛰어넘는 기록이다.

투타를 겸업하는 오타니는 2013년 닛폰햄 파이터스에 입단해 일본 프로야구에서 ‘이도류(二刀流·투타겸업)’ 돌풍을 일으킨 뒤 2018년 에인절스에 입단했다.

오타니는 빅리그 데뷔 첫해인 2018년 타자로서 22홈런, 투수로서 4승을 거두며 아메리칸리그(AL) 신인상을 받았고, 2021년과 2023년 AL 최우수선수(MVP)가 되며 MLB를 평정했다. 두 차례나 ‘만장일치’로 MVP 트로피를 받기도 했다. 이는 MLB 최초 기록이었다.

오타니는 불가능의 경지로 여겨졌던 투타 겸업을 수행하며 수없이 많은 ‘최초 기록’을 쏟아냈다. 그는 MLB 6시즌 통산 투수로서 38승 19패, 평균자책점 3.01을 마크했고, 타자로서는 171홈런, 437타점, 통산 타율 0.274를 기록했다. 장타율과 출루율의 합계인 OPS는 0.922를 기록하며 슈퍼스타의 기준인 0.9를 훌쩍 넘겼다.

오타니 몸값, 오만원권으로 쌓으면 ‘롯데타워 3.6배’

오타니 쇼헤이. 연합뉴스

오타니 쇼헤이. 연합뉴스

오타니는 MLB를 넘어 야구 역사를 새로 쓴 선수로 평가받는다. 다만 오타니는 2023시즌 도중 오른쪽 팔꿈치를 다쳐서 내년 시즌엔 지명타자로만 뛴다. 정규리그 162경기에 모두 출전한다면 경기당 5억7000만원을 수령한다는 계산이 나온다. 경기당 5차례 타석에 들어선다고 추정했을 때 한 타석당 1억1000만원 가량을 받게 되는 셈이다.

오타니는 한 타석에 서는 것만으로 한국 프로야구선수 평균 연봉이 넘는 돈을 가져가는 셈이다. 한국야구위원회(KBO)가 집계한 올해 프로야구선수들의 평균연봉은 1억4648만원이다. AP통신은 “오타니의 연봉은 볼티모어 오리올스, 오클랜드 애슬레틱스의 선수단 전체 급여를 초과한다”고 전했다.

오타니가 받게 될 금액을 5만원권으로 탑을 쌓을 시 높이는 약 2024m다. 5만원권 100장의 두께는 약 1.1㎝로 이는 국내 최고층 빌딩인 잠실롯데타워(555m)의 3.6배가 넘는다.

또 오타니의 10년 ‘몸값’으로 신축 야구장을 5개 정도 지을 수 있다. MLB급으로 거론되는 창원NC파크에는 1270억원, 국내 유일의 돔구장 고척스카이돔에는 1950억원이 투입됐다.

오타니 연봉을 1년 반 정도 모으면 KBO리그 인기 구단 인수도 가능하다. 신세계그룹은 지난 2021년 SK 와이번스를 1352억원에 인수한 바 있다.

오타니, 다저스에 ‘지급 유예’ 먼저 제의 

MLB닷컴, 디애슬레틱 등 현지 언론은 “오타니의 계약 기간은 10년이고, 총액은 7억 달러지만, 계약 기간 내 평균 수령액은 7000만 달러에 한참 미치지 못할 것”이라며 “오타니가 먼저 연봉의 상당액을 계약 기간이 끝난 뒤에 받는 ‘유례없는 연봉 지급 유예’(unprecedented deferrals)를 제안했다”고 보도했다. 이어 “오타니는 다저스가 경쟁 균형세의 부담을 덜고 전력 보강에 나설 수 있도록 구단을 배려한 것으로 보인다”고 해석했다.

2024년부터 2033년까지 다저스와 계약한 오타니가 매년 7000만 달러의 연봉(계약금 분할 지급 포함)을 받으면, 다저스는 오타니를 보유한 10년 내내 대형 FA 영입에 주저할 수밖에 없다는 점을 오타니 측이 고려한 것으로 보인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