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9억에 산 버스 3000만원 팔고, 48억 中버스 방치하는 지자체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전북 군산시 고군산군도 중 선유도 대봉에서 바라본 망주봉과 선유도 해수욕장. 김홍준 기자

전북 군산시 고군산군도 중 선유도 대봉에서 바라본 망주봉과 선유도 해수욕장. 김홍준 기자

2018년 9억원에 2층 버스 2대 구매

9억원을 들여 산 버스를 수천만원에 팔고, 중국에서 수입한 전기버스 20대를 1년 넘게 항구에 방치하고 있다. 전북 군산시와 전주시에서 생긴 이런 일을 두고 예산 낭비 논란이 일고 있다.

10일 군산시의회 등에 따르면 군산시는 고군산군도를 운행한 '관광형 2층 버스' 2대를 지난 7월과 9월 각각 2400만원, 700만원에 다른 지역 전세버스 운송업체와 중고자동차 판매업체에 팔았다. 시는 2018년 1월 섬 주민 교통 편의와 관광 활성화를 위해 1대당 4억5000만원(시비 70%, 버스회사 자부담 30%)을 들여 2층 버스 2대를 샀다.

이후 이들 버스는 지역 버스회사 2곳에 1대씩 배치돼 군산 비응항~장자도 구간을 오갔다. 버스 정원은 73명이다. 그러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장기화 여파 등으로 하루 평균 이용객이 170명에 그친 데다 유류비까지 올라 적자에 허덕였다. 이에 버스회사 요청으로 지난해 4월 운행을 중단했다.

신시도 앞산에서 본 어촌체험마을과 고군산군도 모습. 고군산대교 너머로 무녀도와 선유도가 보인다. 백종현 기자

신시도 앞산에서 본 어촌체험마을과 고군산군도 모습. 고군산대교 너머로 무녀도와 선유도가 보인다. 백종현 기자

버스 운행으로 12억6000만원 손실 

군산시에 따르면 이들 2층 버스 4년간 운행 수입은 2억8147만원(연간 7000만원)이었다. 반면 차량 유지·관리비로 15억4302만원(연간 3억8000만원)이 지출돼 12억6155만원 손실이 생겼다.

군산시는 노선 변화 등 수익 구조 개선에 나섰으나 별다른 효과를 거두지 못하자 결국 5년 만에 버스를 매각했다. 나종대 군산시의원은 지난달 21일 시 행정감사에서 "사전에 치밀하지 못한 경제성 검토와 예상할 수 있는 문제점을 제대로 파악하지 못해 결국 예산만 낭비한 꼴"이라고 지적했다. 이에 대해 군산시는 "적자 폭이 크고 버스 결함 등 승객 안전 문제를 고려해 매각하게 됐다"고 해명했다.

지난해 8월 17일 경기 평택시 포승읍 평택항 수출 야적장에 수출용 차량들이 주차돼 있다. 본 기사와는 관련 없음. 뉴스1

지난해 8월 17일 경기 평택시 포승읍 평택항 수출 야적장에 수출용 차량들이 주차돼 있다. 본 기사와는 관련 없음. 뉴스1

중국산 버스 20대 1년간 평택항 묶여 

전주에선 지역 버스회사가 시 요청으로 중국산 전기버스 20대를 계약했지만, 시의회 반대로 1년 넘게 항구에 방치하고 있다. 전주시 등에 따르면 전북 버스회사 2곳은 지난해 2월 중국 회사와 전기버스 20대를 대당 2억4000만원씩 총 48억원에 구매하기로 계약했다. 이와 관련, 정부와 전북도는 전기차 시외버스 20대 구매 보조금 18억원을 전주시에 지원했다.

이들 버스 20대는 지난해 9월 평택항에 들어왔다. 그러나 전주시의회는 지난해 9월과 올해 6월 2차례 전기버스 보조금 예산안을 부결시켰다. 전북에 친환경 수소차를 생산하는 현대자동차 전주공장이 있고, 중국산 전기버스 안전성과 AS(애프터 서비스) 문제 등에 대한 면밀한 검토가 필요하다는 게 이유였다. 업체가 보조금을 받기 전에 버스를 구매한 점을 들어 절차상 하자도 문제 삼았다.

 2021년 5월 27일 국내 최대로 96대를 동시에 충전할 수 있는 수원여객 차고지에 밤새 충전을 마친 전기버스들이 출발·대기하고 있다. 본 기사와는 관련 없음. 전민규 기자

2021년 5월 27일 국내 최대로 96대를 동시에 충전할 수 있는 수원여객 차고지에 밤새 충전을 마친 전기버스들이 출발·대기하고 있다. 본 기사와는 관련 없음. 전민규 기자

시의회 "검토 필요"…버스조합 "손해 막대"

전북버스운송사업조합과 전북지역자동차노동조합 등은 지난 6일 성명을 내고 "전주시의회 예산 부결로 중국에서 수입한 전기버스 20대가 1년 넘도록 항구에 방치돼 있다"며 대책을 마련해 달라고 호소했다.

이들 단체는 "대금 결제를 못 해 1일 보관료 85만4000원 등 막대한 주차비(3억원 이상)와 손해배상 책임까지 떠안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당시 중국산 전기버스를 구매할 수밖에 없었던 건 (도내에 있는) 현대자동차에서 생산하지 않았기 때문"이라며 "국내에 이미 중국산 전기버스 2000여 대가 수입됐다"라고 설명했다.

전주시는 "이미 서울 등 여러 지자체에서 중국산 전기버스를 운행하고 있다"며 "결산 추경 후 전기버스 보조금 관련 수정 예산안이 시의회에 상정되면 버스조합 의견도 함께 내겠다"고 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