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차량서 극단 선택 시도 20대 남성, 차주 여성 살해 용의자로 긴급체포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한 여성을 숨지게 한 뒤 남성 1명의 극단 선택을 지켜본 20대 남성이 긴급체포됐다. 연합뉴스

한 여성을 숨지게 한 뒤 남성 1명의 극단 선택을 지켜본 20대 남성이 긴급체포됐다. 연합뉴스

한 여성을 숨지게 한 뒤 극단적 선택을 시도한 20대 남성이 긴급체포됐다.

인천 중부경찰서는 살인과 자살방조 혐의로 남성 A씨(25·남)를 긴급체포해 조사 중이라고 7일 밝혔다.

A씨는 전날 오후 5시 50분께 인천시 미추홀구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된 20대 여성 B씨를 살해한 혐의를 받는다.

앞서 A씨는 전날 오후 2시 31분께 인천시 중구 영종도 갓길에 주차된 차량에서 동승자 C씨(28·남)의 극단적 선택을 방조한 혐의도 받는다.

경찰이 출동했을 당시 이들은 운전석과 조수석에 따로 앉아 있었고 모두 의식이 없는 상태였다.

경찰은 “갓길에 세워진 차량에서 연기가 흘러나오는데 차량 안에서 사람이 마약을 하는 것 같다”는 행인의 신고를 받고 A씨가 세워둔 차량으로 출동했다.

경찰은 119구급대 공조 요청을 통해 이들을 병원으로 옮긴 뒤 차적을 조회한 결과 차량 소유주는 이들이 아닌 B씨로 조사됐다. 경찰은 같은 날 오후 5시 50분께 차량 소유주인 B씨 집에 찾아갔으나 인기척이 없자 강제로 문을 열었고, B씨는 이미 방에서 숨진 상태였다. 숨진 B씨 허벅지에서는 멍 자국이 발견됐으며 극단적 선택을 한 정황이 확인되지 않았으며 외부 침입 흔적도 없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A씨 등이 B씨 사망과 관련 있다고 판단하고 현장 폐쇄회로(CC)TV 등을 토대로 수사를 벌인 끝에 A씨를 피의자로 특정해 긴급체포했다.

경찰은 C씨도 의식을 회복하는 대로 신병을 확보해 구체적인 범행 시점과 인물 관계 등을 조사할 예정이다.

경찰 관계자는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B씨 시신 부검을 의뢰했다”며 “디지털포렌식 등을 통해 A씨의 범행 경위를 면밀하게 수사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