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최태원 장녀 최윤정, 본부장 됐다…34세로 SK '최연소 임원'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최윤정 SK바이오팜 신임 사업개발본부장. 사진 SK바이오팜

최윤정 SK바이오팜 신임 사업개발본부장. 사진 SK바이오팜

최태원 SK그룹 회장의 장녀 최윤정(34) SK바이오팜 팀장이 사업개발본부장으로 승진했다. 입사한 지 7년 만의 임원 입성이자 그룹 내 최연소 임원이다.

SK그룹은 7일 이런 내용의 2024년 임원 인사와 조직 개편을 단행했다.

1989년생인 최 신임 본부장은 미국 시카고대에서 생물학을 전공한 뒤 베인앤드컴퍼니 컨설턴트 등을 거쳤다.

2017년 SK바이오팜 경영전략실 전략팀에 선임 매니저(대리급)로 입사했다가 2019년 휴직 후 미국 스탠퍼드대에서 생명정보학 석사 과정을 밟았다.

2021년 7월 복직한 그는 지난 1월 글로벌투자본부 전략투자팀 팀장으로 승진한 데 이어 1년 만에 본부장이 됐다.

최 신임 본부장은 SK라이프사이언스랩스 인수를 성공적으로 마무리하는 등 신규 투자와 사업 개발 분야에서 성과를 냈다는 평가를 받아 향후 사업 개발 조직 전체를 책임지게 됐다고 회사 측은 밝혔다.

SK바이오팜은 사업개발팀과 전략투자팀을 사업개발본부 산하로 통합하는 등 조직 개편도 단행했다.

또 연구 중심 미국 자회사 SK라이프사이언스랩스와의 공동 연구를 위해 글로벌 R&D 위원회를 신설하고 파이프라인(개발 중 제품) 확장을 꾀할 계획이다.

한편, 최 회장의 차녀 민정씨는 2019년 SK하이닉스에 입사한 뒤 미국 법인으로 옮겨 근무하다가 지난해 초부터 휴직 중이다. 장남 인근씨는 SK E&S 북미법인 패스키에서 매니저로 근무하고 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