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머리 뚫릴 뻔""소리 어마무시" 부산 뒤덮은 위험천만 우박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6일 부산에 쏟아진 우박. 사진 온라인커뮤니티 캡처

6일 부산에 쏟아진 우박. 사진 온라인커뮤니티 캡처

6일 밤 부산 일부 지역에 우박이 쏟아져 주의를 당부했다.

부산지방기상청 등에 따르면 이날 오후 9시를 전후로 5분 정도 해운대구, 남구, 사상구 등에 우박이 쏟아졌다.

6일 오후 부산 해운대구 한 도로에 우박에 쏟아져 있다.   연합뉴스

6일 오후 부산 해운대구 한 도로에 우박에 쏟아져 있다. 연합뉴스

이날 사회관계망서비스(SNS) 등에 올라온 사진과 영상을 보면 손톱 크기의 우박이 도로 위에 요란한 소리를 쏟아졌다. 부산 시민들은 "갑자기 마른하늘에 천둥, 번개가 치더니 우박이 쏟아졌다", "머리에 구멍 뚫릴 것 같다", "부산 살면서 이런 우박 처음 맞아본다. 떨어지는 소리가 어마무시하다"라는 등의 반응을 보였다.

이와 관련해 기상청 관계자는 "기압골이 통과하면서 상층과 하층의 온도 차이가 컸고 대기가 불안정했다"며 "우박은 구름을 지나면 녹아 비로 내리는데 이번에는 언 상태로 그대로 떨어진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6일 오후 부산 연제구 도로에 우박이 내리고 있다. 연합뉴스

6일 오후 부산 연제구 도로에 우박이 내리고 있다. 연합뉴스

해운대 센텀시티에는 우박과 함께 장대비가 내렸다. 연제구 일부 도로에는 우박이 쌓여 하얗게 변하기도 했다.

부산소방재난본부에 따르면 이날 오후 9시 50분 기준으로 우박과 관련된 피해는 접수되지 않았다.

기상청은 이날 자정까지 부산 지역에 1㎜ 정도의 비가 내릴 것이라 예보했다.

기상청 관계자는 "7일 아침 최저기온은 5도로 예상되며 빙판길 차량 운전해 주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