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위기의 카카오… 김범수, 2년10개월만에 임직원 상대 간담회

중앙일보

입력

김범수 카카오 창업자가 2년여 만에 전 임직원 앞에 나선다.

김범수 카카오 창업자. 뉴스1

김범수 카카오 창업자. 뉴스1

6일 정보기술(IT) 업계에 따르면 카카오는 오는 11일 오후 경기도 성남시 카카오 본사에서 오프라인 및 사내 온라인 채널을 통한 임직원(크루) 간담회인 '브라이언톡'을 진행할 예정이라고 이날 사내망에 공지했다. 김 창업자가 크루 공개 간담회를 진행하는 건 카카오 창사 10주년 기념 행사가 열렸던 2021년 2월 이후 약 2년 10개월 만이다.

간담회는 모든 임직원에게 개방된 형태로, 카카오 본사 소속이라면 누구나 참석할 수 있다. 카카오 관계자는 "사내에 관련 사항을 공지하고, 직원들로부터 최근 회사 상황과 관련해 직접 묻고 싶은 질문을 접수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번 간담회는 카카오를 둘러싼 내우외환에 대한 이해를 구하고, 앞으로 변화와 쇄신의 방향을 모색하고 공유하는 자리가 될 전망이다.

카카오는 최근 갑질 논란, 골목상권 침해 논란에 이어 금융감독원과 검찰의 수사까지 받고 있다. 또 핵심 경영진 사이에서는 비리를 고발하는 폭로전이 번졌다. 노조는 전날 회사 로비에서 경영 실패와 위기의 책임을 묻는 팻말 시위를 벌였다.

김 창업자는 2021년 2월 말 간담회에서는 재산의 절반을 기부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