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 “수출 진흥이 곧 민생…규제, 글로벌 스탠더드 맞춰 혁파”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윤석열 대통령이 5일 “수출 진흥이 곧 민생”이라며 “수출에 걸림돌이 되는 규제를 글로벌 스탠더드에 맞춰 혁파하겠다”고 말했다.

“FTA 통해 수출길 넓힐 것”

윤 대통령은 이날 서울 강남구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린 제60회 무역의 날 기념식에 참석해 “기업인 여러분이 더 넓은 운동장에서 마음껏 도전하고 활약할 수 있도록 정부가 든든하게 뒷받침하겠다”며 이처럼 밝혔다.

윤석열 대통령이 5일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린 제60회 무역의 날 기념식에서 박수를 치고 있다. 대통령실사진기자단

윤석열 대통령이 5일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린 제60회 무역의 날 기념식에서 박수를 치고 있다. 대통령실사진기자단

윤 대통령은 이어 “여러분의 뛰어난 역량과 도전정신이라면 세계 수출 6대 강국에서 그 이상의 도약도 얼마든지 가능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윤 대통령은 “저는 취임 이후 수출전략회의를 주재하며 수출의 걸림돌을 제거하기 위해 노력했다”며 “지난 1년 7개월 동안 기업인 여러분과 함께 전 세계를 누비며 90여 개국 정상을 150여 차례 만나 우리 수출과 세일즈를 위해 외교활동을 해 왔다”고 소개했다.

그러면서 “여러분의 헌신적인 노력으로 지난달, 1년여 만에 수출 마이너스 행진에 종지부를 찍고 2개월 연속 수출 플러스를 이어가며, 주요국 중 가장 빠른 수출 회복세를 보이고 있다”고 언급했다.

또 “대한민국 영업사원인 제가 우리 기업과 무역인 여러분이 세계를 무대로 마음껏 뛸 수 있도록 힘껏 뒷받침하겠다”며 “우리 기업이 뛸 수 있는 운동장을 전 세계에 계속 넓혀 나갈 것”이라고 공약했다.

특히 윤 대통령은 “전 세계 GDP(국내총생산)의 85%를 차지하는 우리나라의 FTA(자유무역협정) 네트워크는 수출을 위한 큰 자산”이라며 “앞으로 영국·인도·중동 국가와 FTA를 통해 수출의 길을 계속 넓히고 키우겠다”고 밝혔다.

윤 대통령은 아울러 해외 마케팅 지원, 수출 중소·중견 기업을 위한 2조원 규모의 ‘수출패키지 우대 보증’ 신설, 수출 품목 초격차 기술개발과 상용화 연구개발(R&D) 등을 약속했다.

그는 “2027년까지 서비스 수출 분야에서 세계 10위권 진입을 목표로 콘텐트·관광·금융·보건·ICT(정보통신기술) 등 서비스 분야를 제조업 수준으로 키우겠다”면서 “청년 무역 인력을 2027년까지 6000명 이상 양성하고, 디지털에 강점이 있는 스타트업의 온라인 수출 전 과정을 정부가 밀착 지원해 중소기업 수출 기여도를 2027년까지 50% 이상으로 끌어 올리겠다”고 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