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조국 "돌 하나는 들어야겠다는 마음"…내년 총선 출마 시사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4일 오후 광주 서구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열린 '디케의 눈물' 북콘서트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4일 오후 광주 서구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열린 '디케의 눈물' 북콘서트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돌 하나는 들어야 하겠다는 생각"이라며 내년 4월 총선 출마를 시사했다.

조 전 장관은 4일 광주 서구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자신의 책 『디케의 눈물』 북콘서트에서 "조국 신당이 거론되고 있다. 총선 출마 계획이 있느냐"는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조 전 장관은 "사실 평생 학자를 소명으로 생각하고 살아왔고, 민정비서관 하면서도 학자로 돌아갈 생각이었는데 2019년 사태 이후 학자로 돌아가는 길이 봉쇄됐다"면서 "슬프지만 학자 역할이 끝난 것으로 직시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디케의 눈물』 에서 강한 주장을 하는 (것은) 2019년 이후 가족과 내가 당한 것에 대한 분노를 표출하기 위해서만은 아니다"라며 "그보다는 현재와 같은 '신검부 체제'가 종식돼야 하고, 그를 통해 민생 경제가 추락하는 상황을 살려야 한다는 생각"이라고 밝혔다.

그는 "과거엔 계획에 따라 실천하고 추진하는 삶을 살았는데, 2019년 이후 내 마음대로 안 된다는 것을 깨달았다"면서 "주변 동지와 국민 마음에 따라 몸을 맡기자는 생각"이라고 덧붙였다.

조 전 장관은 문재인 정부 당시 윤석열 검찰총장 임명에 대해 "다 제 잘못"이라며 "제가 못났고, 눈이 어두웠고, 나이브했다. 제가 혜안이 없었다고 말하는 것이 속 편하다"고 말했다.

하지만 "그렇다고 해서 문 정부의 성과도 깡그리 내버려서는 안 된다"라며 "김대중 정부, 노무현 정부의 성과와 한계, 불만도 이어받아 이어달리기하면서 다음 정부가 문재인 정부의 성과는 계승하고 문 정부가 못한 것은 개선해주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더불어민주당에 대해서는 "진보 진영의 본진이고 항공모함"이라며 강한 애정을 보였다. 그러면서 "우리나라의 민주화와 선진화를 이루는 정치의 본질은 민주당"이라며 "그 점은 변화가 없고 분투하신 노력에 대해 존경의 마음을 갖고 있다"고 강조했다.

더불어 용혜인 기본소득당 의원과 고 노회찬 의원 등을 언급하며 "민주당 중심으로 용혜인·고 노회찬 의원 같은 분들이 학익진처럼 함께해 이번 총선에서 의회 권력을, 다음 대선에서는 행정 권력까지 찾아왔으면 좋겠다"고 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