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격호 장손녀' 장혜선, 롯데장학재단 이사장도 맡는다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장혜선 롯데삼동복지재단 이사장이 롯데장학재단 신규 이사장으로 선임됐다. 사진 롯데장학재단

장혜선 롯데삼동복지재단 이사장이 롯데장학재단 신규 이사장으로 선임됐다. 사진 롯데장학재단

고(故) 신격호 롯데그룹 명예회장의 장손녀 장혜선(54) 롯데삼동복지재단 이사장이 롯데장학재단 이사장으로 선임됐다.

3일 업계에 따르면 울산교육청은 지난달 30일 장 이사장의 롯데장학재단 신규 이사장 선임 건을 승인했다. 앞서 롯데장학재단은 지난달 14일 이사회를 열고 장 이사장을 새로 선임하는 안건을 이사회 8인 전원 동의로 의결했다.

장 이사장은 지난해 7월 롯데장학재단 이사로 임명된 데 이어 올 8월에는 롯데삼동복지재단 이사장으로도 선임된 바 있다. 이에 따라 장 이사장은 롯데 계열 재단 3곳 중 2곳을 이끌게 됐다. 또 다른 재단인 롯데복지재단은 이승훈 이사장이 맡고 있다. 롯데장학재단 관계자는 “장 신임 이사장은 사회공헌에 대한 뜻이 깊어 재단을 운영할 적임자”라고 말했다.

장혜선 롯데장학재단 신규 이사장.사진 롯데장학재단

장혜선 롯데장학재단 신규 이사장.사진 롯데장학재단

신 명예회장이 1983년 설립한 롯데장학재단은 집안이 어려운 우수 학생에게 장학금을 지급하는 등 학술 진흥·복지 사업을 펼쳐 오고 있다. 롯데삼동복지재단은 신 명예회장의 고향인 울산 지역의 발전과 복지 사업에 기여하기 위해 2009년 설립됐다.

관련기사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