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필리핀 앞바다 7.6 강진…도쿄 남부 제도까지 쓰나미 밀려왔다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2일 밤 일어난 필리핀 민다나오섬 부근을 진원으로 하는 강진으로 미국 국립해양대기국(NOAA)은 필리핀 연안에서는 1m~3m 정도의 쓰나미가, 또 팔라우 연안에서는 30㎝~1m 정도의 쓰나미가 각각 발생할 우려가 있다며 주의를 당부했다. 사진 NHK 방송화면 캡처

2일 밤 일어난 필리핀 민다나오섬 부근을 진원으로 하는 강진으로 미국 국립해양대기국(NOAA)은 필리핀 연안에서는 1m~3m 정도의 쓰나미가, 또 팔라우 연안에서는 30㎝~1m 정도의 쓰나미가 각각 발생할 우려가 있다며 주의를 당부했다. 사진 NHK 방송화면 캡처

필리핀 남부 민다나오섬 앞바다에서 2일(현지시간) 밤 강진이 발생해 주변국에 쓰나미 경보가 발령되자, 일본 정부는 이날밤 총리관저 위기관리센터에 정보연락실을 설치하고 대응에 나섰다.

이날 NHK, 요미우리신문 등에 따르면 오후 11시 37분쯤 필리핀 부근을 진원으로 하는 리히터 규모 7.6의 강진이 발생해 일본 도쿄 남쪽에 있는 이즈(伊豆) 제도 하치조시마(八丈島)에서 40㎝의 쓰나미가 관측됐다. 또 규슈에서 간토에 걸친 태평양 연안과 아마미(奄美) 지역 등에도 쓰나미가 도달했다.

일본 기상청은 3일 오전 7시에 미야코지마(宮古島) 야에야마(八江山) 지역의 쓰나미 주의보를 해제했다.

하지만 가고시마(鹿児島)현 아마미(奄美)군도·도카라(トカラ)열도 이즈(伊豆)제도, 오가사와라(小笠原)제도 그리고 규슈(九州)에서 지바(千葉)현에 걸친 태평양 연안에는 계속 주의보가 내려져 있다.

일본 기상청은 “3일 오전 1~3시 반 최대 1m의 쓰나미 1파가 도달할 우려가 있다”며 해안을 떠날 것을 당부했다. 홋카이도에서 오키나와현의 기타 태평양 측 등에서도 약간의 해수면 변동이 예상된다며 쓰나미 예보를 내놓았다.

미국 지질조사국(USGS)에 따르면 앞서 지난 2일(현지시간) 밤 오후 10시 37분쯤 필리핀 민다나오섬 인근에선 리히터 규모 7.6의 강진이 발생했다. 지진의 깊이는 32.8㎞다.

관련기사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