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소고기 뜯어먹는 쥐' 찍혔다…"역겨워 죽겠다" 中훠궈식당 발칵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중국에서 음식 위생 문제가 또다시 불거졌다. '소변 맥주'와 '박쥐 마라탕'에 이어 이번엔 한 훠궈 식당 작업대에서 쥐가 소고기를 뜯어 먹는 영상이 공개된 것이다.

중국의 한 훠궈 체인점에서 쥐 한 마리가 주방 작업대에 놓인 고기를 뜯어 먹고 있는 모습. 사진 신경보 캡처

중국의 한 훠궈 체인점에서 쥐 한 마리가 주방 작업대에 놓인 고기를 뜯어 먹고 있는 모습. 사진 신경보 캡처

2일(현지시간) 신경보(新京報)와 CCTV 등 현지 매체에 따르면, 논란은 지난달 28일 한 배달 음식 플랫폼에 올라온 고발 글과 영상으로부터 시작됐다. 한 누리꾼은 "(식당에서) 고기를 이렇게 방치했다, 역겨워 죽겠다"며 훠궈 식당의 위생 상태를 고발했다. 영상에선 식당 작업대에 놓인 날것의 소고기를 쥐가 뜯어 먹고 있는 모습이 담겼다.

영상은 온라인을 통해 빠르게 퍼졌고, 결국 현지 당국이 조사에 나섰다. 조사결과 문제의 식당은 중국 저장성 윈저우시 웨칭시에 있는 한 훠궈 체인점으로 확인됐다. 이 체인점은 윈저우시에만 약 10개 매장이 있으며, "소고기 당일 도축 당일 판매"를 강조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웨칭시 시장감독관리국은 문제가 된 식당의 육류를 압수해 폐기하고, 영업을 중단시켰다. 시장관리감독국은 브리핑에서 "법률과 규정에 따라 엄중하게 처리하겠다"며 "식품 안전을 해치는 행위엔 무관용 원칙을 적용하겠다"고 했다.

훠궈 체인점 본사 측도 모든 매장에 경고문을 발송하고, 엄격한 소독 작업을 실시할 것을 요구했다. 또 문제의 가맹점에 대한 처벌을 논의하고 있다고 밝혔다.

칭다오 맥주 3공장에서 원료에 소변보는 작업자. 사진 홍성신문 캡처

칭다오 맥주 3공장에서 원료에 소변보는 작업자. 사진 홍성신문 캡처

중국의 유명 식품업체가 판매하는 즉석 마라탕에서 최근 박쥐 몸체로 추정되는 이물질이 나와 논란이 일고 있다. 사진 웨이보 캡처

중국의 유명 식품업체가 판매하는 즉석 마라탕에서 최근 박쥐 몸체로 추정되는 이물질이 나와 논란이 일고 있다. 사진 웨이보 캡처

중국 내 음식 위생 논란은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지난 10월엔 칭다오 맥주 공장에서 직원이 원료에 소변을 보는 영상이 공개됐고, 11월엔 안후이성의 한 정육점에서 직원이 양고기를 입으로 손질하는 영상이 등장했다. 또 한 대학 식당 음식에선 부러진 주삿바늘이 발견되는가 하면, 마라탕에 박쥐 몸체로 추정되는 이물질이 들어 있었다는 영상도 나왔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