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집게 손' 신상 털린 넥슨 女직원…노동청, 보호 특별점검 나선다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일부 악성 이용자의 온라인 괴롭힘으로 게임업계 종사자의 피해가 계속 발생하면서 노동 당국이 게임업체의 노동자 보호 조치에 대한 특별점검에 나선다.

서울지방고용노동청은 오는 4~31일 서울 소재 게임 회사에 대한 고객 응대 노동자 등 보호 조치 특별점검과 자율점검 지도를 시행한다고 1일 밝혔다.

지난달 23일 넥슨이 공개한 ‘메이플스토리’ 홍보용 영상에서 한 캐릭터가 짧은 순간 집게 손 모양을 하고 있다.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지난달 23일 넥슨이 공개한 ‘메이플스토리’ 홍보용 영상에서 한 캐릭터가 짧은 순간 집게 손 모양을 하고 있다.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특히 일부 악성 게임 이용자가 게임 개발 관련자 등에게 “페미니스트인지 답하라”며 온라인 사상 검증을 하려 들거나 폭력적인 사진을 지속해서 보내 ‘사이버 불링(괴롭힘)’을 하고, 특정 직원의 해고를 요구하며 회사로 찾아가는 등의 문제가 계속해서 발생하고 있다.

최근에는 게임업체 넥슨의 ‘메이플스토리’ 홍보 영상에서 캐릭터의 손가락 모양을 문제 삼은 일부 이용자가 제작에 관여한 여성 직원에 대한 신상털기와 공격을 하기도 했다.

서울노동청의 이번 점검은 이런 악성 이용자의 폭언 등 괴롭힘으로부터 노동자를 보호한다는 취지다.

이들의 온라인 괴롭힘은 대표적으로 ▶게임 디자이너 등의 개인 소셜미디어(SNS) 계정에 대한 스토킹 ▶게임 회사 종사자 개인 게시물 전시와 비난 ▶인격 모독적 메시지 전송 ▶해고·채용에 대한 위협성 협박 글 게시와 회사에 종사자 해고 요구 등이다.

지난달 28일 경기도 성남시 판교동 넥슨 사옥 앞에서 한국여성민우회·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등 9개 단체가 기자회견을 열고 “페미니즘 사상검증과 백래시를 멈추라”고 넥슨을 규탄했다. 중앙포토

지난달 28일 경기도 성남시 판교동 넥슨 사옥 앞에서 한국여성민우회·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등 9개 단체가 기자회견을 열고 “페미니즘 사상검증과 백래시를 멈추라”고 넥슨을 규탄했다. 중앙포토

서울은 전국 게임 회사 2548개소 중 48%인 1233개가 모여 있는 지역이다.

서울노동청은 주요 게임 회사 10곳에 현장 점검을 나가 ▶폭언 등을 금지하는 문구 게시 또는 음성 안내를 하고 있는지 ▶악성 유저로부터 노동자를 보호하기 위한 대응 매뉴얼이 작동하고 있는지 ▶피해 노동자에 불이익 조치를 하지 않는지 등을 확인할 계획이다.

점검 결과 근로자에게 건강 장해가 발생하거나 발생할 현저한 우려가 있음에도 필요한 조치를 하지 않았다면 과태료를 부과하고, 근로자에게 불리한 처우를 한 경우에는 시정지시를 거쳐 사법 조치할 계획이다.

상시 근로자 수 5인 이상 모든 게임 회사 523곳에 대해서는 자율점검을 통해 사업장 스스로 보호 체계를 점검·개선하도록 지도할 계획이다.

하형소 서울노동청장은 “온라인 공간에서 벌어지는 폭력은 종사자에게 심각한 정신적 고통을 유발할 수 있다”며 “이번 점검으로 게임업계가 악성 유저로부터 근로자를 보호할 수 있는 체계를 마련하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