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1년 전엔 25만원이었는데…30만원짜리 '성탄절 케이크' 나왔다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올해도 주요 특급호텔들이 크리스마스를 겨냥한 케이크를 잇달아 선보였다. 이 중 30만원짜리 호텔 케이크가 나와 눈길을 끌었다.

1일 업계에 따르면 서울신라호텔은 겨울 트러플과 프랑스 디저트 와인 샤또 디켐을 사용한 더 테이스트 오브 럭셔리 케이크를 30만원에 시즌 한정으로 판매한다.

더 테이스트 오브 럭셔리. 연합뉴스

더 테이스트 오브 럭셔리. 연합뉴스

지난해 신라호텔에서 가장 비싸게 내놓은 케이크는 25만원짜리 얼루얼링 윈터다. 주요 특급호텔 케이크 중에서는 조선팰리스의 화이트 트리 스페셜 케이크와 더불어 최고가였다.

서울신라호텔은 이 두 종류의 케이크 외에 화이트홀리데이(15만원), 멜팅 딜라이츠(13만원) 케이크도 시즌 한정으로 판매할 예정이다.

조선호텔앤리조트가 운영하는 웨스틴 조선 서울은 제이 산타 케이크, 코지 크리스마스, 매지컬 포레스트, 브라이트 화이트 트리 등 4종류의 크리스마스 케이크를 출시했다.

이 중 브라이트 화이트 트리는 28만원으로 가장 비싸며, 30개만 한정 판매한다. 이 케이크는 280개의 슈거 크래프트 나뭇잎 장식이 특징이다.

브라이트 화이트 트리. 연합뉴스

브라이트 화이트 트리. 연합뉴스

그랜드 인터컨티넨탈 서울 파르나스와 인터컨티넨탈 서울 코엑스는 모두 17종의 연말 크리스마스 케이크를 선보인다.

이 중 그랜드 인터컨티넨탈 서울 파르나스의 메리고라운드 케이크가 최고가로, 지난해 20만원에서 올해 25만원으로 25% 올랐다.

파라다이스시티는 시그니처 케이크 딸기 트리를 비롯해 스위트 오팔리스, 마다가스카르 바닐라 케이크, 쿠키 하우스 등 4종의 크리스마스 케이크를 내놓는다.

가장 저렴한 케이크는 7만5000원짜리 마다가스카르 바닐라 케이크이고, 가장 비싼 케이크는 쿠키 하우스로 18만원이다. 딸기 트리의 경우 지난해 9만3000원에서 올해 11만원으로 가격이 18.3% 올랐다.

롯데호텔 서울과 월드에서 판매하는 크리스마스 케이크. 연합뉴스

롯데호텔 서울과 월드에서 판매하는 크리스마스 케이크. 연합뉴스

롯데호텔 서울·월드는 베어 하우스, X-mas 하우스, 노엘 케이크 등을 7만5000원∼15만원에 판매한다. 이 중 베어 하우스 가격은 지난해 대비 25% 오른 15만원으로 측정됐다.

롯데호텔앤리조트 산하 호텔이 선보인 케이크 중 가장 비싼 케이크는 시그니엘 서울의 21만원짜리 크리스마스 오너먼트 박스다.

포시즌스 호텔은 올해 크리스마스 케이크로 9만8000원의 레드 크리스마스 케이크와 17만8000원의 화이트 크리스마스 케이크를 출시했다.

이들 호텔의 케이크 가격 상승의 주요 원인으로는 원재룟값, 인건비 상승 등이 꼽힌다.

한편 지난해 최고가(25만원) 케이크를 선보인 조선팰리스는 아직 크리스마스 케이크 라인업을 공개하지 않았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