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두산, 내부 FA 양석환과 4+2년 최대 78억원 계약…다음 순서는?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프로야구 자유계약선수(FA) 내야수 양석환(32)이 원 소속구단 두산 베어스에 남았다. 두산은 30일 "양석환과 4+2년 최대 78억원에 계약했다"고 발표했다. 첫 4년 계약은 최대 65억원(계약금 20억 원, 연봉 총액 39억원, 인센티브 6억원)을 받고 이후 구단과 선수가 합의하면 2년 13억원 계약을 연장할 수 있는 조건이다.

양석환이 30일 서울 잠실구장 내 두산 베어스 사무실에서 FA 잔류 계약을 한 뒤 기념 촬영하고 있다. 사진 두산 베어스

양석환이 30일 서울 잠실구장 내 두산 베어스 사무실에서 FA 잔류 계약을 한 뒤 기념 촬영하고 있다. 사진 두산 베어스

2014년 LG 트윈스에 입단한 양석환은 2021시즌 개막을 앞두고 두산으로 트레이드됐다. 이후 3시즌 동안 타율 0.267, 홈런 69개, 236타점을 기록하면서 중심타자로 자리잡았다. 이 기간 양석환의 홈런 수는 최정(SSG 랜더스·90개)과 호세 피렐라(삼성 라이온즈·73개)에 이어 리그 전체 3위였다.

트레이드 첫해인 2021년 타율 0.273, 홈런 28개, 96타점으로 활약한 뒤 지난해 내복사근 부상 후유증으로 부진(타율 0.244, 홈런 20개, 51타점)하기도 했다. 그러나 올해 타율 0.281, 홈런 21개, 89타점으로 반등해 대형 FA 계약에 성공했다. 프로 10시즌 통산 성적은 897경기 타율 0.281, 홈런 122개, 499타점이다.

두산은 "양석환은 (국내에서 가장 큰) 잠실구장을 홈으로 쓰면서도 3년 연속 20홈런을 기록하는 등 팀 타선에서 꼭 필요한 역할을 하는 선수"라며 "그라운드 위에서는 물론 더그아웃 리더로서의 역할까지 기대하고 있다"고 계약 이유를 설명했다.

양석환은 KBO리그에서 귀한 유형으로 꼽히는 '오른손 거포'다. 이승엽 두산 감독도 시즌 종료 후 "내년 시즌 더 좋은 성적을 내려면 양석환이 있어야 한다. 구단에서 꼭 잡아주셨으면 좋겠다"고 바랐다. 두산은 본격적인 협상 테이블을 차리자마자 충분한 계약기간과 계약금액을 제시해 양석환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정규시즌에 중심타자로 맹활약한 두산 양석환. 연합뉴스

정규시즌에 중심타자로 맹활약한 두산 양석환. 연합뉴스

양석환은 계약 후 "트레이드로 두산에 합류하면서 야구 인생이 다시 시작됐다. FA 자격을 얻었을 때부터 팀에 남고 싶었다"며 "좋은 조건으로 계약해주신 박정원 구단주님께 감사드린다"고 인사했다. 또 "FA 계약은 끝이 아닌 시작이라고 생각한다. 중심타자로서 책임감을 갖고, 좋은 선배로서 두산만의 문화를 이어가는 데 앞장서겠다"고 다짐했다.

큰 과제를 해결한 두산은 이제 또 다른 내부 FA인 오른손 투수 홍건희와의 잔류 계약에 힘을 쏟는다. 불펜에서 마무리 투수와 필승조를 맡았던 홍건희도 내년 시즌 반드시 필요한 전력으로 판단하고 있다. 또 올해 외국인 원투펀치로 활약한 라울 알칸타라, 브랜든 와델과도 재계약 방침 아래 협상을 진행하고 있다.

관련기사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