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감독 이승엽'이 보낸 불면의 밤…"쉽지 않던 1년, 내년엔 더 이기겠다"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아, 쉽지 않다."

프로야구 두산 베어스 이승엽(47) 감독은 '감독 첫 시즌에 어떤 생각을 가장 많이 했느냐'는 질문에 곧바로 이렇게 답했다. KBO리그를 지배했던 역대 최고 홈런 타자에게도 프로야구 감독이란 예측 불가능한 가시밭길이다.

마무리 훈련까지 모두 마친 지난 23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인터뷰하는 이승엽 감독. 연합뉴스

마무리 훈련까지 모두 마친 지난 23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인터뷰하는 이승엽 감독. 연합뉴스

마무리 훈련이 모두 끝난 지난 23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만난 이 감독은 "성향과 성격이 다른 70~80명 이상의 선수와 스태프를 한마음으로 모으는 게 무척 힘든 일이더라"라며 "선수 때는 내 것만 잘하면 됐는데, 감독이 되니 그렇지 않았다. 1년간 많이 배웠고, 지금도 배워가고 있다"고 털어놨다.

이 감독은 지난해 말 두산과 3년 총액 18억원에 계약했다. 삼성 라이온즈 영구결번(36번) 레전드와 두산의 깜짝 만남에 야구계가 들썩였다. 감독 첫 시즌 성과도 충분히 성공적이었다. 지난해 9위에 그쳤던 팀을 5위에 올려놓았고, 두산 구단 역대 최다인 11연승 기록도 작성했다.

다만 시즌 막바지엔 아쉬움도 남았다. 치열한 3~5위 싸움을 벌이다 마지막 순간 5위로 밀려났다. 와일드카드 결정전에선 4위 NC 다이노스에 완패해 가을야구를 1경기 만에 끝냈다. 정규시즌 최종전이 끝난 뒤 일부 홈팬에게 야유를 받은 기억은 여전히 무거운 짐으로 남아 있다. 선수 시절 환호와 박수에 익숙하던 '국민 타자'가 처음으로 싸늘한 시선의 한복판에 서 있어야 했다.

이 감독은 "홈팀 감독이 홈팬에게 야유를 받았는데, 충격을 안 받으면 이상하다. '팬들이 정말 아쉬우셨구나' 싶었고, '내가 많이 부족하구나' 실감했다"고 했다. '초보 감독치고 잘했다'는 주위의 격려도 통하지 않았다. 이 감독은 "1년 차라고 내 부족함을 용납할 순 없다. 여러 차례 (더 올라갈) 기회가 왔는데 살리지 못했다. 팬들의 평가를 겸허히 받아들여야 한다"며 "내년 시즌은 더 철저히 준비해서 야유가 나오지 않도록 하겠다. 더 잘할 수 있다"고 말했다.

정규시즌 최종전이 끝난 뒤 팬들을 향해 모자를 벗어 인사하는 이승엽 감독. 뉴스1

정규시즌 최종전이 끝난 뒤 팬들을 향해 모자를 벗어 인사하는 이승엽 감독. 뉴스1

이 감독은 포커페이스의 소유자다. 늘 침착해 보이는 얼굴로 더그아웃을 지킨다. 속내는 그렇지 않다. 경기에 진 날이면 숙소 불을 끄고 홀로 조용히 앉아 불면의 밤을 보내곤 했다. "TV를 틀면 야구 하이라이트가 나오고, 휴대전화를 보면 인터넷 속 기사를 찾게 돼 다 멀리했다"며 "오히려 이긴 경기의 기쁨은 오래 안 가는데, 아쉽게 진 패배의 기억은 더 오래가더라"고 털어놨다.

감독이라면 누구나 그렇듯, 때로는 말 못할 속사정 탓에 욕을 먹어야 할 때도 생긴다. 이 감독은 "밖에서 볼 땐 야구가 참 잘 보였는데, 안에 들어와 보니 갑자기 이런저런 변수가 생겨 뜻대로 할 수 없을 때가 종종 있더라. 그런 점이 힘들었던 건 사실"이라면서도 "모든 건 핑계일 뿐이다. 결정은 내 몫이고, 야구는 선수가 한다. 그 선택이 실패하면 내 탓, 성공하면 선수 덕분"이라는 지론을 강조했다.

이 감독은 여전히 웬만한 선수보다 더 큰 관심을 받는다. KBO리그 42년 역사에서 손꼽히는 스타플레이어 출신이니, 필연적인 일이다. 내년에도 이 감독은 수많은 스포트라이트를 감내해야 한다. 롯데 자이언츠와의 맞대결도 그중 하나다. 이 감독에 앞서 8년간 두산을 이끌었던 김태형 감독이 롯데 자이언츠 새 사령탑으로 부임했다.

진지한 표정으로 경기를 지켜보는 이승엽 감독. 뉴스1

진지한 표정으로 경기를 지켜보는 이승엽 감독. 뉴스1

이 감독은 일단 "김 감독님은 대선배이시고, 명감독님이시다. 롯데전에서 한 수 배운다는 자세로 임할 것"이라고 몸을 낮췄다. 그러나 "절대 지지 않겠다"는 의지는 분명히 했다. "프로라면 마흔살이든 스무살이든 누구나 똑같이 '이긴다'는 생각으로 경기에 나서야 한다. 나 역시 경기장 안에서만큼은 김 감독님께 지고 싶지 않다.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고 더 많이 이기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올해 29년 만의 우승 축배를 든 '옆집' LG 트윈스와도 내년엔 더 잘 싸울 생각이다. 이 감독은 "올해 LG를 상대로 너무 못했고(5승 11패), 상위권 팀들에게 전체적으로 약했다. 더 높은 곳에 가려면 상위권 팀들과의 경기에서 더 많이 이겨야 한다"며 "올해 5위를 했으니, 내년에는 3위 이상을 해야 하지 않을까 싶다. 개막 전까지 준비를 잘해서 선수들과 함께 더 위로 올라가겠다"고 거듭 다짐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