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속보] 기상청 “경북 경주 동남동쪽서 규모 4.0 지진 발생”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30일 오전 4시 55분께 경북 경주시 동남동쪽 19㎞ 지점(경주시 무문무대왕면)에서 규모 4.0 지진이 발생했다.

진원의 깊이는 12㎞로 추정된다.

애초 기상청은 지진파 중 속도가 빠른 P파만 분석해 규모를 4.3으로 추정하고 전국에 긴급재난문자를 발송한 뒤 추가 분석을 거쳐 규모를 4.0으로 조정했다.

사진 기상청

사진 기상청

각 지역에서 느껴지는 흔들림의 정도를 나타내는 계기진도를 살펴보면 경북이 5로, 경북에서는 거의 모든 사람이 흔들림을 느끼고 그릇이나 창문이 깨지기도 했을 것으로 보인다.

울산은 계기진도가 4(실내 많은 사람이 느끼고 일부는 잠에서 깰 정도), 경남·부산은 3(실내 특히 건물 위층에 있는 사람은 현저히 느끼며 정차한 차가 약간 흔들리는 정도), 강원·대구·대전·전북·충북은 2(조용한 상태 건물 위층 소수의 사람만 느끼는 정도)로 다수가 이번 지진을 느꼈을 것으로 추정된다.

소방청에 따르면 오전 5시 기준 접수된 유감 신고는 70건이다. 대구 4건, 경북 34건, 울산 25건, 창원 1건, 부산 6건이며 소방 출동은 없었다.

한편 이번 지진 진앙 반경 50㎞ 내에서는 1978년 이후 규모 2.0 이상 지진이 이번까지 총 418번 발생했다.

이 가운데 규모 3.0 미만은 365번이고 ‘3.0 이상 4.0 미만’은 45번, ‘4.0 이상 5.0 미만’은 5번, ‘5.0 이상 6.0 미만’은 3번이다.

올해 한반도와 주변 해역에서는 현재까지 규모 2.0 이상 지진이 99번 났다.

이번 지진은 99번의 지진 중 규모가 두 번째로 크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