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美, 北지원 해킹조직 '라자루스' 가상화폐 세탁 도운 업체 제재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북한의 지원을 받는 해킹조직이 탈취한 가상화폐의 세탁을 도운 업체가 미국 정부의 제재 대상에 올랐다.

재닛 옐런 미국 재무장관. 로이터=연합뉴스.

재닛 옐런 미국 재무장관. 로이터=연합뉴스.

미국 재무부는 29일(현지시간) 북한의 사이버 활동 관련 신규 제재를 발표하면서 '신바드' 사이트를 재무부 해외자산통제국의 특별지정 제재대상 리스트에 올렸다. 신바드는 북한의 지원을 받는 해킹조직 라자루스 그룹이 탈취한 가상화폐의 세탁에 관여한 것으로 지목된 곳이다.

지난달 27일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 산하 대북제재위원회가 공개한 전문가패널 보고서는 사이버 보안업체 엘립틱 엔터프라이즈 분석을 인용해 라자루스가 '신바드'라는 믹서를 사용해 1억 달러어치 비트코인을 세탁했다고 밝혔다. 믹서는 가상화폐를 쪼개 누가 전송했는지 알 수 없도록 만드는 기술로, 이 과정을 반복하면 자금 추적 및 사용처, 현금화 여부 등 가상화폐 거래 추적이 어려워진다.

월리아데예모 재무부 부장관은 "라자루스 같은 범죄 집단의 자산 탈취 등을 가능하게 하는 믹싱 서비스는 심각한 후과에 직면할 것"이라고 경고하며 "재무부와 미국 정부의 파트너 기관들은 신바드와 같은 가상화폐 믹서가 불법활동을 촉진하지 못하도록 예방하는 데 모든 수단을 동원할 준비가 돼 있다"고 밝혔다.

라자루스 등 북한과 연계된 해커조직은 지난해 총 17억달러(약 2조2000억원)어치 가상화폐를 해킹으로 탈취한 것으로 알려졌다. 탈취 행위의 목적은 북한의 핵 개발 프로그램 지원인 것으로 분석기관들은 보고 있다.

이번 제재로 신바드의 미국 내 자산은 동결되고, 미국인은 신바드와의 거래가 전면 금지된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