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연준 매파도 긴축 종료 시사…달러화 석달 만에 최저치

중앙일보

입력

지면보기

경제 02면

크리스토퍼 월러

크리스토퍼 월러

미 달러화 가치가 석 달 만에 최저치로 떨어졌다. 그간 달러 가치를 끌어올렸던 고금리 기조가 오래 가지 않을 거란 기대에서다. 연방준비제도(Fed) 내에서 매파(긴축 선호)로 불리는 크리스토퍼 월러 이사도 금리 인상 사이클 종료 가능성을 시사했다.

28일(현지시간) 열린 미국기업연구소(AEI) 주최 행사에서 월러 이사는 “현 통화정책은 경기를 둔화시키고 인플레이션을 목표 수준(2%)으로 되돌리기에 적절한 수준이라는 확신이 커지고 있다”며 “앞으로 수개월 동안 인플레이션 완화 흐름을 보면서 금리 인하를 시작할 수 있다”고 말했다.

박경민 기자

박경민 기자

대표적 매파 인사인 월러 이사 입에서 ‘금리 인하’ 가능성이 거론되자 시장은 즉각 반응했다. 다음 달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가 기준금리를 현 수준(5.25~5.5%)에서 한 차례 더 동결한 뒤, 내년 상반기쯤 인하할 거란 관측이 지배적이다. CME페드워치는 내년 5월 0.25%포인트 인하 가능성을 50%로 보고 있다. 비 라일리 웰스 매니지먼트의 아트 호건 수석 시장 전략가는 “월러 이사의 발언이 이렇게까지 비둘기파적으로 기운 적이 없었다”며 “이번 발언은 시장을 움직이는 요인이 되고 있다”고 짚었다.

이날 또다른 매파 인사인 미셸 보우먼 Fed 이사가 “필요한 경우 추가 금리 인상에 나서야 한다”고 주장하긴 했지만 시장은 월러 이사의 발언 등에 더 무게를 뒀다.

미국 소비자물가지수(CPI) 추이 그래픽 이미지. [자료제공=미국 노동통계국]

미국 소비자물가지수(CPI) 추이 그래픽 이미지. [자료제공=미국 노동통계국]

향후 금리 인하 기대가 반영되면서 위험자산 선호 심리가 강화하자 뉴욕증시는 상승 마감했다. 다우존스30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0.24% 올랐고,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지수와 나스닥지수도 각각 0.1%, 0.29% 상승했다. 반면 미 10년물 국채 금리는 4.32%로 전날보다 0.07%포인트 떨어졌고, 통화정책에 민감한 2년물 금리는 0.16%포인트 급락한 4.73%였다. 주요 6개국 통화 대비 달러의 상대적 가치를 의미하는 달러인덱스는 102대에서 움직이며 지난 8월 이후 최저 수준을 나타냈다. 달러 약세에 29일 달러 대비 원화가치는 전일 종가보다 4.1원 오른(환율은 하락) 1289.6원에 마감했다.

한편 경제협력개발기구(OECD)는 올해 한국 경제성장률(전망치)을 1.4%로 0.1%포인트 낮춘 반면, 내년엔 2.3%로 0.2%포인트 올려잡았다. 내수 둔화가 내년으로 갈수록 개선되고, 수출 회복세도 빨라질 거란 분석이다.

OECD는 29일(현지시간) 이러한 내용의 경제전망(Economic Outlook)을 발표했다. OECD는 매년 2번의 본전망(6·11월), 2번의 중간전망(3·9월)을 각각 내놓는다. 이번 보고서는 올해 한국이 1.4% 성장할 거라고 전망했다. 9월에 내놓은 중간 전망(1.5%)보다 0.1%포인트 하향 조정했다. 채무 원리금 상환 부담, 물가 상승이 소비·투자에 단기적인 부담으로 작용하면서 성장률이 둔화할 거라고 봤다. OECD가 제시한 1.4%는 정부와 한국은행, 한국개발연구원(KDI)가 발표한 전망치와 같은 수준이다.

다만 내년 한국의 경제성장률은 2.3%로 반등할 거라고 내다봤다. 9월 전망과 비교하면 0.2%포인트 올렸다. 내수가 내년 하반기로 가면서 개선되고 수출 회복세도 강해질 거란 분석이 반영됐다. 여기엔 주요 교역 대상국인 중국의 경기 지표가 상대적으로 양호한 데다, 반도체를 비롯한 IT(정보기술) 업황이 바닥을 찍은 게 작용한 것으로 풀이된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