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승 조계종 전 총무원장, 안성 칠장사 화재로 입적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지면보기

종합 08면

29일 밤 경기도 안성시 죽산면 칠장사에서 화재가 발생해 자승 스님이 입적했다. 사진은 소방대원들이 화재를 진압하는 모습. [사진 경기일보]

29일 밤 경기도 안성시 죽산면 칠장사에서 화재가 발생해 자승 스님이 입적했다. 사진은 소방대원들이 화재를 진압하는 모습. [사진 경기일보]

경기도 안성시 죽산면 칠장리 사찰 칠장사에서 29일 오후 6시50분쯤 원인 불명의 화재가 발생해 조계종 총무원장을 지낸 자승(사진) 스님이 입적했다. 경찰은 “숨진 스님의 정확한 신원은 확인해 봐야 한다”고 밝혔지만, 현장 인근에서는 자승 스님이 쓴 유서로 추정되는 메모 두 장도 발견됐다.

자승 스님

자승 스님

경찰과 소방 당국에 따르면, 이날 오후 6시50분쯤 칠장사에서 불이 났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첫 신고자는 여성이었다고 한다. 이후 소방 선착대는 오후 7시8분 현장에 도착했고, 오후 7시47분쯤 절 내부 요사채(스님들의 숙소)에서 사망자 1명이 발견됐다. 불교계에선 “칠장사에 머물고 있던 자승 스님이 사망한 걸로 추정된다”는 얘기가 나왔다. 현장 인근에선 경찰에게 남긴 메모도 발견됐다. ‘검시할 필요 없습니다. 제가 스스로 인연을 달리할 뿐인데, CCTV에 다 녹화돼 있으니 번거롭게 하지 마시길 부탁합니다’ 등의 내용이 ‘자승’이라는 이름과 함께 적혀 있었다.

이날 밤 11시쯤 조계종은 “안성 칠장사 화재와 관련해 대한불교조계종 제33, 34대 총무원장을 역임하신 해봉당 자승 스님께서 입적하셨음을 확인했다”고 공식 발표했다. 조계종은 서울 조계사에서 7일장으로 장례를 치를 예정이다.

다만 경찰은 유서가 작성된 과정, 폐쇄회로(CC)TV 영상 등을 종합해 사망자가 자승 스님이 맞는지 확인해 봐야 한다는 입장이다. 일각에서 스님의 사망 원인에 대해 각종 추측이 난무하는 데 대해서도 경찰은 면밀히 수사한다는 방침이다. 경찰 관계자는 “시신이 많이 훼손돼 있어 육안으로는 신원을 확인하기 어려운 상황이다. 정확한 신원 확인을 위해 시간이 필요하다. 또한 종합적인 수사를 통해 화재 원인, 타살 가능성 등 모든 가능성을 확인해 볼 방침”이라고 했다.

소방 당국은 소방관 46명을 투입해 화재 진화에 나섰고, 오후 9시52분쯤 초진 및 잔불 정리에 돌입했다. 화재로 사찰 숙소 등이 탔지만 문화재 등의 소실은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칠장사는 천년고찰로 1983년 9월 경기도문화재 24호로 지정됐다. 궁예, 어사 박문수 등과 관련된 설화로도 잘 알려져 있다.

조계종단의 대표적인 사판(행정승)으로 꼽히는 자승 스님은 1954년 강원도 춘천에서 태어나 열여덟 살 때인 72년 해인사에서 지관 스님을 계사로 사미계를, 74년 범어사에서 석암 스님을 계사로 구족계를 받으면서 출가했다.

총무원 교무국장을 거쳐 1992년 10대 중앙종회의원으로 종단 중앙무대에 발을 들였다. 1994년 종단개혁 과정에서 승적 정정 문제로 징계를 받았으나 1996년 11대 중앙종회에 재입성해 종회 사무처장, 12~14대 중앙종회의원을 지냈다.

친화력과 조정력이 있다는 평가를 받았다. 이런 정치력을 바탕으로 2009년 55세의 젊은 나이로 33대 총무원장 선거에서 총 317표 중 290표라는 역대 최고 지지율로 당선됐고, 2013년에 재선됐다. 조계종단에서 여당과 야당으로 나뉘어 서로 견제했던 4대 종책모임(화엄회·무량회·보림회·무차회)이 하나로 연대해 자승 스님을 밀었기 때문이다. 하지만 2013년 연임 선거 당시 한 해 전 승려 도박 파문에 대한 책임을 물어 전국선원수좌회 등이 연임에 반대하는 등 진통을 겪기도 했다.

퇴임 후인 2021년 동국대 건학위원회 고문이자 총재로 학내 실권을 잡았다. 총무원과 동국대, 조계종 내 가장 큰 권력 두 개를 모두 잡았다는 평가가 뒤따랐다. 은사인 월암 정대 스님이 설립한 은정불교문화진흥원의 이사장도 맡았다. 서울 강남구 봉은사 회주를 지내며 종단 원로로서 목소리를 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