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미군 오스프리 수송기 일본 남부 바다서 추락…승무원 1명 사망

중앙일보

입력

승무원 6명이 탑승한 미군 오스프리 수송기가 일본 규슈 남부 바다에 29일 추락했다. 이로 인해 3명은 어민들에게 발견됐고 또 다른 1명은 의식이 없는 상태로 구조돼 병원으로 이송됐지만 사망했다.

수직이착륙 전투수송헬기인 '오스프리'

수직이착륙 전투수송헬기인 '오스프리'

로이터통신과 NHK 등 외신을 종합하면 일본 해상보안청은 이날 오후 2시47분쯤 미군 수송기 CV-22 오스프리가 규슈 남부 가고시마현 야쿠시마(屋久島) 인근 바다에 추락했다는 신고를 접수했다고 밝혔다. 목격자들은 항공기가 바다에 추락하면서 왼쪽 엔진에서 불길이 치솟았다고 전했다. 또 기체가 공중에서 갑자기 뒤집히더니 폭발해 바다에 수직으로 낙하했다는 목격담도 나온다.

당초 해상보안청은 해당 수송기에는 8명이 탑승했다고 발표했지만 이후 6명으로 정정했다. 야쿠시마 어업협동조합은 추락 지점 인근에서 조업 중이던 어선들이 이 중 3명을 발견했다고 밝혔다. 다만 이들의 생존 여부나 건강 상태는 확인되지 않았다. 또 해상보안청은 의식을 잃은 승무원 1명을 구조해 병원으로 이송했지만, 결국 사망한 것으로 알려졌다.

해상보안청은 수송기 잔해가 발견된 지점에 순시선 6척과 헬기 2대로 투입해 나머지 승무원들을 수색 중이다.

NHK는 방위성 소식통을 인용해 해당 수송기가 도쿄 소재 미 요코타 공군기지 소속이라고 전했다. 마이니치신문은 일본 정부 관계자를 인용해 해당 수송기가 야마구치현 미군 이와쿠니 기지를 출발해 오키나와현 미군 가데나 기지로 향했던 것으로 추정된다고 보도했다. 또 추락 장소는 야쿠시마 공항에서 남동쪽으로 3㎞ 정도의 해상으로 추정된다고 했다.

일본 정부 대변인 격인 마쓰노 히로카즈 관방장관은 "피해 사실 확인과 함께 인명 구조를 최우선 과제로 삼고 있다"고 강조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