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내일 서울 '체감 -14도' 냉동고 한파 온다…"이것 꼭 챙겨야"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아침 최저기온이 영하로 떨어진 29일 서울 청계광장에서 한 시민이 핫팩을 손에 쥔 채 출근하고 있다. 뉴스1

아침 최저기온이 영하로 떨어진 29일 서울 청계광장에서 한 시민이 핫팩을 손에 쥔 채 출근하고 있다. 뉴스1

밤사이 북쪽의 한기가 강하게 한반도로 내려오면서 30일 서울의 체감온도가 영하 14도까지 떨어지는 등 전국에 냉동고 수준의 한파가 찾아올 것으로 예상된다. 급변하는 기온에 독감 환자가 급증하는 등 건강 관리에도 비상이 걸렸다.

기상청은 “찬 공기가 남하하면서 기온이 점차 떨어져 내일(30일)과 모레(12월 1일)는 오늘보다 1~3도 더 낮겠다”며 “바람도 강하게 불어 체감온도는 더욱 낮아 춥겠다”고 예보했다.

30일 서울의 아침 최저기온은 -8도를 기록하겠고, 강한 바람으로 인해 체감 온도는 이보다 6도나 낮은 -14도까지 떨어질 전망이다. 이달 들어 서울의 체감온도가 -10도 밑으로 내려간 건 처음이다. 경기 북부와 강원 일부 지역에서는 체감 온도가 각각 -17도와 -19도까지 떨어질 것으로 보인다. 이에 따라 강원도와 경기·경북 일부 지역에는 한파주의보가 내려졌다.

기온보다 훨씬 더 춥게 느껴지는 이유

차준홍 기자

차준홍 기자

체감온도가 이렇게 급격히 내려간 건 북쪽의 한기가 유입되는 과정에서 강한 바람을 동반하기 때문이다. 우진규 기상청 통보관은 “대기 상층에 있는 차고 건조한 공기가 내려오는 과정에서 무거운 성질 때문에 마치 미끄럼틀을 타듯이 떨어지면서 바람이 엄청 강해지는 것”이라며 “이런 이유로 찬 공기가 유입될 때에는 체감온도가 내려가 더 춥게 느껴진다”고 설명했다. 기온이 -8도라도 바람이 초속 4m로 불면 체감온도는 -14도까지 떨어진다. 하지만, 찬 공기가 국내에 머무르는 다음 달 1일에는 바람이 약해지면서 서울의 아침 최저기온은 -6도, 체감온도는 -8도로 격차가 줄어들 전망이다.

충청과 전라, 제주 등 서쪽 지역을 중심으로는 눈이 내려 쌓일 것으로 예상된다. 눈은 30일 새벽부터 제주도에 내리기 시작해 전라권 서부와 충남 서해안으로 확대될 전망이다. 예상 적설량은 전북 서부와 제주 산지가 1~5㎝, 충남 서해안과 전남 서부는 1~3㎝다.

독감 환자 급증…“면역력 떨어지지 않게 체온 유지”

기온이 뚝 떨어져 추운 날씨를 보인 29일 대구 중구 서문시장에서 시민들이 어묵을 먹으며 추위를 녹이고 있다. 뉴시스

기온이 뚝 떨어져 추운 날씨를 보인 29일 대구 중구 서문시장에서 시민들이 어묵을 먹으며 추위를 녹이고 있다. 뉴시스

최근 기온이 큰 폭의 급등락을 반복하면서 독감 환자가 크게 늘어나는 등 건강 관리에도 비상이 걸렸다. 질병관리청에 따르면, 올해 46주차(11월 12∼18일) 독감 의사환자분율(외래환자 1000명당 의심환자 수)은 37.4명에 이른다. 독감 유행기준(6.5명)과 비교해 5.8배나 많다. 본격적인 겨울이 시작되면서 저체온증이나 동상 등 한랭 질환에 걸릴 위험도 커진 상태다.

독감이나 한랭 질환에 대비하기 위해서는 면역력이 떨어지지 않도록 체온을 유지하는 게 중요하다. 특히, 머리나 목은 외부에 노출돼 있고 지방이 적어서 추위를 가장 많이 느끼는 부위다. 체온을 뺏기지 않으려면 모자나 목도리 등으로 보호해야 한다. 목도리만 두르고 외출해도 체감온도를 최대 5도까지 높일 수 있다.

또, 춥다고 몸을 웅크리고 걷기보다는 상반신을 펴고 걷는 게 좋다. 신진대사가 왕성해져 열을 발생시키기 때문이다. 기상청 관계자는 “추위에 약한 노약자·어린이 등은 야외활동을 가급적 자제하고, 옥외 작업 시에는 보온에 유의하고 추위를 피할 수 있는 따뜻한 장소 마련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이번 한파는 주말부터 점차 풀릴 것으로 예상된다. 이번 주말에는 기온이 점점 올라 평년 기온을 회복하겠고, 다음 주에는 평년보다 높은 영상권의 날씨가 이어질 전망이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