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40시간 만에 모텔방 나온 '알몸 손님'…방안엔 주사기 있었다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그래픽=김주원 기자 zoom@joongang.co.kr

그래픽=김주원 기자 zoom@joongang.co.kr

서울의 한 모텔에서 마약에 취해 나체로 복도 등을 돌아다닌 4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서울 강북경찰서는 지난 27일 오후 7시경 강북구 수유동의 모텔에서 40대 남성 A씨를 마약류 관리법 위반 혐의로 긴급 체포했다.

모텔 관리인에 따르면 A씨는 지난 26일 오전 3시경 해당 모텔에 들어간 뒤 경찰에 붙잡히기까지 약 40시간 동안 방에서 나오지 않았고, 따로 식사도 하지 않았다.

모텔 관리인이 퇴실 요청을 하러 찾아갔을 당시 A씨는 나체 상태로 관리인을 응대하고, 이후 옷을 벗은 채 복도를 돌아다닌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관리인이 경찰에 신고했고, 출동한 경찰은 A씨가 머물고 있던 방 안에서 마약을 투약할 때 쓴 것으로 추정되는 주사기가 발견했다.

경찰이 A씨를 상대로 간이사약검사를 한 결과 필로폰 양성 반응이 나왔다.

경찰은 마약 구매 경로 등을 조사한 뒤 A씨에 대한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