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GS 창립 후 최대 인사…'개국공신' 줄용퇴, 세대교체 신호탄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허태수 GS그룹 회장. 중앙포토

허태수 GS그룹 회장. 중앙포토

GS그룹이 창립 이후 최대 규모의 임원 인사를 통해 ‘세대교체’ 신호탄을 쐈다. 전문성과 현장 경험이 풍부한 인재를 내세우고, 연구개발(R&D)·디지털전환(DX) 등을 통해 신사업에 속도를 낼 것으로 보인다.

29일 GS그룹은 4개 계열사 대표를 교체하고 사장 1명, 부사장 2명, 전무 10명, 상무 31명 등을 승진시키는 등의 내용을 담은 2024년도 임원 인사를 발표했다.

김성민 GS칼텍스 최고안전책임자(CSEO)·각자대표(맨왼쪽부터), 유재영 GS파워 대표, 정용한 GS엔텍 대표, 허윤홍 GS건설 대표. 사진 GS그룹

김성민 GS칼텍스 최고안전책임자(CSEO)·각자대표(맨왼쪽부터), 유재영 GS파워 대표, 정용한 GS엔텍 대표, 허윤홍 GS건설 대표. 사진 GS그룹

김성민 GS칼텍스 PIP실장(전무)은 부사장으로 승진해 최고안전책임자(CSEO)·각자대표 겸 생산본부장을 맡는다. 유재영 GS칼텍스 재무실장(부사장)은 GS파워 대표이사를, 정용한 GS엔텍 생산본부장(상무)은 전무로 승진하며 GS엔텍 대표이사를 맡게 됐다. GS건설 미래혁신대표(CInO)를 맡았던 허윤홍 사장도 신임 대표로 선임될 예정이다. 또 김태진 GS건설 경영지원본부장(부사장)은 사장으로, 허철홍 GS엠비즈 대표(전무)가 부사장으로 각각 승진했다. 허윤홍·허철홍 대표는 오너가(家) 4세다.

GS그룹 측은 “전체 인사 규모가 50명, 신임 상무만 해도 31명”이라며 “창립 이후 임원 인사 규모가 매년 30~40명이었던 점을 감안하면 이번 대규모 인사에는 조직을 쇄신하고 중단없는 사업 혁신을 추진하겠다는 열망이 담겨있다”고 설명했다.

이번 인사에선 GS그룹 출범 후 초기 성장을 일궜던 대표적인 리더들이 물러난 것도 특징이다. 부회장급에선 임병용 GS건설 대표이사가 퇴진했다. 이두희 GS칼텍스 사장, 김형국 GS칼텍스 사장, 조효제 GS파워 사장, 김호성 GS리테일 사장, 우무현 GS건설 사장 등도 물러났다.

한편 오너가 4세로 GS그룹의 신성장 동력 발굴과 투자 전략을 지휘해 온 허서홍 ㈜GS 미래사업팀장(부사장)이 GS리테일의 경영전략SU(서비스유닛)장으로 이동했다. 허주홍 GS칼텍스 상무, 허치홍 GS리테일 상무는 각각 전무로 승진했다.

허태수 GS그룹 회장은 “사업 환경의 불확실성이 커질수록 고객에 대한 집중이 더 필요한 시점”이라며 “전문성과 기본기의 바탕 하에 모든 사업을 고객 중심으로 더욱 탄탄하게 다져야 한다”고 당부했다. 다음은 승진 임원 명단.

◆㈜GS ▶상무 강유찬

◆GS칼텍스 ▶부사장 김성민 권영운 허철홍 ▶전무 장혁수 진기섭 허주홍 ▶상무 박상훈 정석진 조대경 용연경 송효학 우임경

◆GS파워 ▶대표이사(부사장) 유재영

◆GS리테일 ▶전무 허치홍 이종혁 ▶상무 전승호 김천주 김창용 김경진 박태열

◆GS EPS ▶상무 조석기 박재홍

◆GS엔텍 ▶대표이사(전무) 정용한

◆GS건설 ▶사장 김태진 ▶전무 한승헌 이태승 채헌근 ▶상무 김재범 조창익 김진헌 이상도 이정환 김주열 김희재 기노현 성낙현 강영주 박남태 유영민 김병수 장대은 김응재

◆자이C&A ▶전무 권민우 ▶상무 정연황 남현기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