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준비됐나?" "됐다!"…엑스포 결전의 밤, 뜨거운 부산 [르포]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준비됐나?”“됐다!”
28일 오후 9시30분 부산 동구 부산시민회관 대극장. ‘2030세계박람회(엑스포)’ 개최지 결정 투표를 2시간 앞둔 부산엑스포 성공 유치 시민응원전 현장은 뜨거웠다. 대형공연장 1·2층 좌석을 가득 채운 시민 1500여명은 “BUSAN is Ready(부산 이즈 레디)” “오늘, 부산이다”라고 각각 적힌 LED 부채와 손 깃발을 흔들며 응원 열기를 북돋웠다.

2030 세계박람회는 부산에서 2030세계박람회(엑스포) 개최지 선정을 위한 제173차 국제박람회기구(BIE) 총회가 진행된 28일 밤 부산 동구 부산시민회관 대극장에서 열린 2030부산세계박람회 유치 성공 시민응원전에서 참석한 시민들이 열띤 응원을 펼치고 있다. 송봉근 기자

2030 세계박람회는 부산에서 2030세계박람회(엑스포) 개최지 선정을 위한 제173차 국제박람회기구(BIE) 총회가 진행된 28일 밤 부산 동구 부산시민회관 대극장에서 열린 2030부산세계박람회 유치 성공 시민응원전에서 참석한 시민들이 열띤 응원을 펼치고 있다. 송봉근 기자

쌀쌀한 날씨 저리 가…‘열띤 응원전’

부산시와 4개 시민단체(범시민유치위 시민위원회, 범시민서포터즈, 범여성추진협의회, 시민참여연합)는 이날 오후 8시30분부터 부산엑스포 유치를 기원하는 시민응원전을 펼쳤다. 추운 날씨에도 행사 시작 2시간30분 전인 6시부터 시민들은 하나둘씩 대극장에 모여들었다. 부산은행이 시민회관 앞에 마련한 푸드트럭에서 무료로 나눠주는 커피를 몸을 녹이는 이들도 있었다.

2030세계박람회 부산 유치 시민응원전이 열린 28일 오후 부산시민회관 앞에 부산은행이 지원한 푸드트럭에서 시민이 무료로 커피를 마시며 몸을 녹이고 있다. 안대훈 기자

2030세계박람회 부산 유치 시민응원전이 열린 28일 오후 부산시민회관 앞에 부산은행이 지원한 푸드트럭에서 시민이 무료로 커피를 마시며 몸을 녹이고 있다. 안대훈 기자

시민응원전은 부산시립합창단 공연으로 시작했다. 이어 가수 김시훈이 노래 중간 “부산 엑스포~”라고 외치자, 시민들은 “유치해!”라고 목청껏 외치기도 했다. 사회자의 지시에 따라 조별로 응원한 시민들은 자리를 박차고 일어나 막춤을 추는 등 온몸으로 엑스포 유치 열망을 표출했다. 응원가에 맞춰 어깨동무하고 몸을 앞뒤로 흔들며 응원 열기를 고조시켰다.

최종 프레젠테이션 앞둔 부산

프랑스 파리에서 열릴 ‘월드엑스포 유치 경쟁국 최종 프레젠테이션(PT)’은 당초 오후 9시30분(한국시각)에서 1시간가량 늦춰진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따라 29일 0시로 예상됐던 1차 투표도 다소 늦어질 전망이다. 응원전에 참석한 시민들은 대극장 무대에 설치된 대형 스크린을 통해 최종 PT와 개최지 투표 결과를 부산시 공식 유튜브 채널로 시청할 예정이다.

2030 세계박람회 부산 유치 응원전 2030세계박람회(엑스포) 개최지 선정을 위한 제173차 국제박람회기구(BIE) 총회가 진행된 28일 밤 부산 동구 부산시민회관 대극장에서 열린 2030부산세계박람회 유치 성공 시민응원전에서 참석한 시민들이 열띤 응원을 펼치고 있다. 송봉근 기자

2030 세계박람회 부산 유치 응원전 2030세계박람회(엑스포) 개최지 선정을 위한 제173차 국제박람회기구(BIE) 총회가 진행된 28일 밤 부산 동구 부산시민회관 대극장에서 열린 2030부산세계박람회 유치 성공 시민응원전에서 참석한 시민들이 열띤 응원을 펼치고 있다. 송봉근 기자

889일간 엑스포 여정, 최종 결과는? 

월드엑스포 유치를 위한 889일간 부산 여정이 종착 지점에 왔다. 박형준 부산시장이 2021년 6월 23일 BIE 사무국에 ‘2030세계박람회 유치신청서(Candidature letter)’을 제출하면서 월드엑스포 유치 활동이 시작됐다. 박 시장은 지난 2년 반 동안 국내외를 오가며 143개국 497명의 BIE 회원국 인사를 만나 지지를 호소했다. 시장과 부시장 그리고 범시민유치위원회 집행위원장 등 부산시가 직접 접촉한 회원국만 150개국(770명)이다. 전체 회원국의 80%가 넘는다.

지난 27일 오전(현지시간) 프랑스 파리 시내 한 지하철역 앞에서 부산 시민?사회단체 대표들이 한복을 차려입고 2030부산세계박람회 유치를 위한 홍보 활동을 펼치고 있다. 연합뉴스

지난 27일 오전(현지시간) 프랑스 파리 시내 한 지하철역 앞에서 부산 시민?사회단체 대표들이 한복을 차려입고 2030부산세계박람회 유치를 위한 홍보 활동을 펼치고 있다. 연합뉴스

하지만 본격적인 유치전은 사우디 리야드보다 약 1년 늦었다. 정부와 민간이 공동으로 꾸린 부산월드엑스포 유치위원회는 현 정부가 들어선 지난해 7월에야 출범했다. 부산에서도 이후 같은 해 10월 방탄소년단(BTS) 콘서트가 열리는 등 유치 활동이 본격화했다. BIE 회원국 관계자와 시민 등 5만명을 초청한 대규모 행사를 부산시가 ‘무사고’로 치러내면서 그 역량을 전 세계에 보여줬다. 지난 4월 BIE 실사단이 부산을 방문했을 때 부산역 광장에서 시민 5500명이 보여준 환영식이 실사단에게 강한 인상을 남기기도 했다. 실사단은 “매우 감동적이다” “부산만이 해줄 수 있는 환영”이란 반응을 보였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