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농산물자조금관리위, 친환경 가공품 수출지원 사업 추진

중앙일보

입력

친환경농산물자조금관리위원회는 친환경 가공품의 활성화를 위해 친환경 가공품의 수출 지원에 나설 예정이다. 수출지원 사업대상자로 친환경 쌀 전통주를 제조하는 ‘조은술세종’, 과일주스 및 쌀라면을 생산하는 ‘행복중심소비자생활협동조합연합회’, 곡물 과자류 및 침출차를 생산하는 ‘청오건강’ 총 3곳이 선정되었다.

사진=조은술세종 제공

사진=조은술세종 제공

조은술세종은 국내 최초로 유기 가공인증을 받은 유기농 쌀 증류주 ‘이도’를 판매하고 있는 업체이다. ‘2016 대한민국 우리술 품평회’ 증류식 소주 부문 대상이라는 수상 이력을 보유하고 있다. 해당 업체는 해외 현지에서 친환경 전통주의 이미지를 극대화하기 위해 전통적인 한국 도자기 느낌의 술잔을 제작, 배포하여 바이어들의 관심을 유도할 계획이다.

사진=행복중심소비자생활협동조합연합회 제공

사진=행복중심소비자생활협동조합연합회 제공

행복중심소비자생활협동조합연합회는 1989년 창립 이후 28년 동안 친환경 유기 농산물 등의 생활재 공동구입사업과 지역사회 등 다양한 분야에서 생산자의 지속 가능한 생산을 보장하기 위해 다양한 분야에서 노력해 왔다. 국내뿐 아니라 대만, 일본 등 다양한 판로개척이 필요한 상황임을 인지하고 1999년부터 교류하고 있는 일본 생활클럽 생협, 대만 주부연맹협동조합을 통해 친환경 과일로 만든 건강음료 및 쌀로 만든 ‘미미라면’ 등 가공품 수출 사업을 진행 중이다.

사진=청오건강 제공

사진=청오건강 제공

청오건강은 1995년 설립되어 국내 친환경 유기 가공식품 인증 180여 개를 획득한 친환경, 유기농식품 전문 제조기업이다. 해당 기업의 제품들은 유기농 100% 국내산 쌀과 현미를 사용하여 전통 방식 그대로 열과 압력을 이용한 제조법을 사용하여 담백하고 고소한 유기농 곡물 가공품(유기농 쌀 튀밥), 유기농 쌀가루 등 수출 제품으로 최근 인기를 얻고 있다. 이번 지원사업을 통해 해외 매출뿐만 아니라 국내 유기농 농가와 상생 경영 기반 확대를 기대하고 있다고 전했다.

친환경농산물자조금관리위원회는 향후에도 ▲우수기업 해외 수출 박람회 참가 지원, ▲친환경 농산물 활용 가공품 해외 마케팅 등 신규 수요처 확보 및 글로벌 시장 공략을 위해 다양한 수출지원 사업을 추진할 방침이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