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수도권엔 눈발 날릴 듯…서울 '체감 -11도' 진짜 겨울이 온다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영하권 초겨울 추위가 찾아온 28일 오전 서울 광화문 네거리에서 두터운 옷차림의 한 시민이 발걸음을 옮기고 있다. 뉴스1

영하권 초겨울 추위가 찾아온 28일 오전 서울 광화문 네거리에서 두터운 옷차림의 한 시민이 발걸음을 옮기고 있다. 뉴스1

북쪽에서 한기가 내려오면서 기온이 급락하는 등 이번 주 내내 영하권의 추위가 이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강한 바람도 불면서 서울의 체감온도는 30일 영하 11도까지 떨어져 매우 춥게 느껴질 전망이다.

기상청은 “찬 공기가 남하하면서 기온이 점차 낮아져, 내일(29일)은 아침 기온이 오늘보다 1~5도, 모레(30일)는 내일보다 아침 기온이 1~3도 더 낮아지겠다”고 28일 예보했다.

내일은 오늘보다, 모레는 내일보다 더 춥다 

28일 강원 평창군 발왕산(해발 1천458m)에 상고대가 활짝 펴 있다. 기상청은 이번 주 내내 추위가 이어질 것으로 내다봤다. 연합뉴스

28일 강원 평창군 발왕산(해발 1천458m)에 상고대가 활짝 펴 있다. 기상청은 이번 주 내내 추위가 이어질 것으로 내다봤다. 연합뉴스

29일 서울은 흐린 가운데 아침 최저기온이 전날보다 3도 이상 낮은 -4도까지 떨어질 전망이다. 강원 인제·양구는 체감온도가 -11도까지 내려갈 것으로 보인다. 이에 기상청은 강원과 경북 일부 지역에 한파주의보를 발표했다.

경기 남서부와 충청, 전북에는 낮부터 밤사이에 1㎜ 안팎의 비 또는 1㎝ 미만의 눈이 내리는 곳이 있겠고, 수도권에는 약하게 빗방울이 떨어지거나 눈발이 날리는 곳이 있을 전망이다.

기상청 관계자는 “내린 눈이 쌓이거나 비 또는 눈이 얼어 빙판길이나 도로 살얼음이 나타나는 곳이 있겠으니 교통안전과 보행자 안전사고에 각별히 주의하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가을의 마지막 날인 30일은 기온이 더 떨어지면서 한파가 절정에 달할 것으로 예상된다. 서울은 아침에 기온이 -7도까지 내려가겠고, 강한 찬바람에 체감온도는 -11도를 기록할 것으로 보인다. 나머지 지역에서도 체감온도 -10도 안팎의 맹추위가 나타날 전망이다.

여기에 모레(30일)까지 전국 대부분 지역에 바람이 순간풍속 초속 15m(미터) 이상으로 강하게 불 것으로 보인다. 기상청 관계자는 “낮 기온도 전국 대부분 지역에서 5도 내외에 머물겠으며 바람도 강하게 불어 체감온도는 더욱 낮아 춥겠다”며 “면역력이 약한 노약자는 가급적 야외활동을 자제하는 등 추위로 인한 건강관리에 유의해달라”고 말했다.

이번 추위는 주말을 앞둔 다음 달 1일부터 점차 풀릴 것으로 예상된다. 1일 전라권에는 눈이, 제주도에 비 또는 눈이 내릴 것으로 보인다. 주말을 지나 다음 주에는 평년보다 높은 영상권의 날씨가 이어질 전망이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