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한국, 엑스포 유치전 막판 뒤집기?…부산 뒷심에 외신 주목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27일 오전(현지시간) 프랑스 파리 시내 한 지하철역 앞에서 부산 시민·사회단체 대표들이 한복을 차려입고 2030부산세계박람회 유치를 위한 홍보 활동을 펼치고 있다. 연합뉴스

27일 오전(현지시간) 프랑스 파리 시내 한 지하철역 앞에서 부산 시민·사회단체 대표들이 한복을 차려입고 2030부산세계박람회 유치를 위한 홍보 활동을 펼치고 있다. 연합뉴스

2030 세계박람회(엑스포) 개최지 선정 투표를 앞두고 여러 외신들은 부산이 사우디아라비아 리야드를 꺾고 대역전극을 이뤄낼 수 있을지 주목하고 있다.

프랑스 일간 르 피가로는 27일(현지시간) ‘한국과 사우디아라비아, 2030 세계엑스포 경쟁’이라는 제목을 통해 “사우디가 1차 투표에서 한국을 앞설 것으로 예상되지만, 2차 투표에서는 95표 대 67표, 일부 기권표로 한국이 앞설 것”이라고 한국 대표단의 발언을 인용해 보도했다.

또 두 달 전까지만 해도 사우디아라비아에 유리한 흐름이 있었지만 최근 한국의 부산 홍보 캠페인이 성공적으로 진행됐다고 분석했다.

르피가로는 “입찰가가 계속 상승하는 가운데 사우디는 ‘2030년까지 약 250억 달러(약 32조3000억원)를 아프리카 54개국에 분배하겠다’고 약속했다”며 “반면 한국은 아프리카 현지 작전에 집중했고 ‘오일머니와 건설적인 장기적 파트너십 중 하나를 선택하라’고 각국에 어필했다”고 소개했다.

아울러 사우디는 선거나 헌법도 없고 사형 집행이 만연한 인권 상황과 탄소 집약적 국가라는 단점을 지적받는다고 이 매체는 전했다.

28일(현지시간) 프랑스 파리에서 개최되는 국제박람회기구(BIE) 총회에서 182개 회원국 관계자들의 무기명 투표로 결정된다.

한때 로마는 2위로 결선 진출을 노렸으나, 최근에는 부산이 로마를 제칠 수 있다는 전망도 나온다. 조르자 멜로니 총리와 로마가 속한 라치오주의 프란체스코 로카 주지사가 파리 BIE 총회에 불참하면서다.

여행 전문매체 이터보뉴스는 실질적인 경쟁은 부산과 사우디 리야드의 2파전으로 흘러갈 것으로 내다봤다. 부산은 유치에 상당한 노력을 기울이고 있으며 이웃나라 일본의 지지까지 받아냈다는 점을 이 매체는 강조했다.

기호 1번인 부산은 순번에 상징성을 부여해 ‘부산 이즈 넘버원’이라는 새로운 캐치프레이즈를 내건 상태다. 이탈리아 로마는 기호 2번, 사우디아라비아 리야드는 기호 3번이다.

부산 엑스포 유치를 결정할 제173차 세계박람회 기구(BIE) 총회를 하루 앞둔 27일 오전(현지시간) 최종 투표가 열릴 파리 인근 이시 레 물리노 팔레드 콩그레에 앞을 부산 세계박람회 홍보 차량이 지나가고 있다. 연합뉴스

부산 엑스포 유치를 결정할 제173차 세계박람회 기구(BIE) 총회를 하루 앞둔 27일 오전(현지시간) 최종 투표가 열릴 파리 인근 이시 레 물리노 팔레드 콩그레에 앞을 부산 세계박람회 홍보 차량이 지나가고 있다. 연합뉴스

한국은 최종 PT 연사에 대해 투표 직전까지 비공개에 부치고 있다. 유치 교섭 활동을 해 온 정부·재계 인사와 국제적 영향력이 있는 인사들이 함께 출격해 부산의 엑스포 개최 당위성을 설득할 것으로 전해졌다.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도 최종 PT 연사로 유력하게 거론된다.

1차 투표에서 3분의 2 이상을 득표한 나라가 나오면 그대로 개최지로 결정되고, 그렇지 않으면 2개 국가가 2차 결선 투표로 진출한다. 한국은 1차에서 이탈리아를 누르고 결선으로 진출해 결선에서 이기는 ‘역전’ 시나리오를 상정하고 있다.

최종 결과 발표는 한국시간으로 29일 0시 이후 새벽 시간대에 나올 것으로 보인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