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분당 유치원 앞 '매국노 이완용' 비석, 설치 1주일만에 철거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지난 22일 분당 백현동 아파트 단지 앞에 세워진 이완용 생가터 비석. 사진 JTBC

지난 22일 분당 백현동 아파트 단지 앞에 세워진 이완용 생가터 비석. 사진 JTBC

매국노 이완용(1858~1926)의 생가터임을 알리는 비석이 설치 1주일만에 철거된다.

28일 경기도 성남문화원 측은 지난 22일 성남시 분당구 백현동의 한 유치원 인근에 250만원을 들여 세웠던 이완용 생가터 푯돌(가로 75㎝, 세로 112.5㎝)을 이날 중으로 철거키로 했다고 밝혔다.

앞서 성남문화원은 3000만원의 예산으로 성남시 일대 역사 유적지 등에 10개의 비를 세웠다.

그중 경기 성남시 백현동 아파트 단지 앞에 세워진 이완용 생가터 푯돌은 후대에 역사적 교훈을 전하기 위해 이완용의 친일 행적을 알리는 425자의 문구를 새겨 넣었다.

푯돌에는 “이완용은 1858년 백현리에서 가난한 선비 이호석의 아들로 태어났으나 9세 때 일가인 이호준에게 입양되었다”는 초기 기록과 함께 “을사 5적이자 정미7전, 경숙9적으로 친일 반민족 행위자” “을사늑약 후 내각총리대신이 돼 매국 내각의 수반이 됐다” 등 친일 행적에 관한 내용이 적혀 있다.

푯돌은 역사를 거울삼아 같은 일이 후대에 되풀이되지 않도록 경계하려는 마음에서 세워졌지만 설치 취지와 달리 이 비석을 두고 주민들 사이에서는 외관상 일반적인 기념비와 큰 차이가 없어 오해를 부를 수 있다며 부적절한 설치라는 지적이 나왔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