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지하철 시위’ 박경석 전장연 대표 석방…검찰 영장 반려

중앙일보

입력

 박경석 전국장애인차별철폐연대(전장연) 대표와 회원들이 지난 24일 오전 서울 혜화역에서 서울교통공사의 전장연 지하철 시위 원천 봉쇄 발표에 대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박경석 전국장애인차별철폐연대(전장연) 대표와 회원들이 지난 24일 오전 서울 혜화역에서 서울교통공사의 전장연 지하철 시위 원천 봉쇄 발표에 대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서울 남대문경찰서는 서울 지하철 4호선 혜화역 승강장에서 선전전을 하다 철도안전법 등 위반 혐의로 체포됐던 박경석(63) 전국장애인차별철폐연대(전장연) 대표를 석방했다고 27일 밝혔다.

경찰과 전장연 등에 따르면, 서울 남대문경찰서는 퇴거불응과 업무방해 혐의 등으로 현행범 체포된 박 대표를 26일 오전 0시 33분쯤 석방했다.

경찰은 박 대표에 대해 지난 25일 구속영장을 신청했으나, 서울중앙지검은 이를 반려했다.

박 대표는 앞서 24일 혜화역 승강장에서 선전전을 하다가 현행범 체포됐다. 박 대표는 연행 과정에서 극심한 통증을 호소했고 서울 중랑구 녹색병원으로 이송됐다.

전장연 측은 하지마비 장애인인 박 대표를 경찰이 바닥에서 끌어 목 타박 등이 발생했고 체포 과정에서 경찰이 고지 없이 불법으로 연행했다고 주장했다.

경찰은 이에 대해 “미란다 원칙은 충분히 고지했다”고 밝혔다.

경찰은 영장 재신청 방침에 대해 “아직까지는 말할 수 있는 게 없다”고 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