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한동훈∙이정재, 저녁 먹고 함께 차 탔다…무슨 인연이길래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한동훈 법무부 장관이 26일 서울 서초구의 한 식당에서 배우 이정재와 만나 식사한 사실이 알려지며 화제가 되고 있다.

이날 커뮤니티와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두 사람이 함께 있는 사진이 다수 게시됐다.

한동훈 이정재. 사진 온라인커뮤니티 캡처

한동훈 이정재. 사진 온라인커뮤니티 캡처

두 사람은 이날 오후 6시께 만나 약 두 시간 가량 저녁 식사를 한 뒤 이정재의 차를 함께 타고 자리를 뜬 것으로 알려졌다.

한 장관과 이정재는 1973년생 동갑내기로 서울 강남구에 있는 현대고를 함께 졸업했다. 현대고는 현재 자율형 사립고로 운영되고 있지만, 두 사람이 다닐 때는 주변 학생이 무작위로 배정되는 일반고였다. 강남 8학군 소재라 당시에도 교육열은 비교적 높은 수준이었다.

사진 속의 두 사람은 여느 고교 동창처럼 편안한 복장이다. 한 장관은 모자가 달린 후드티에 잠바를 걸쳤고, 이정재는 두꺼운 겨울 외투를 입고 있다. 식사를 마친 뒤 나란히 음식물이 든 종이가방을 들고 식당 앞에서 사진을 찍은 것으로 보인다.

한동훈 법무부 장관과 배우 이정재의 고교 졸업사진. 사진 온라인커뮤니티 캡처

한동훈 법무부 장관과 배우 이정재의 고교 졸업사진. 사진 온라인커뮤니티 캡처

월간조선은 한 장관 동창들의 증언을 근거로 한 장관이 고등학교에서도 1학년 1학기부터 반장에 선출되고 시험에선 늘 전교 1~3등을 차지했다고 전했다. 이정재는 고3 때 미술전공을 위해 '예능반'에서 공부했다고 한다. 이정재가 연예계에 데뷔해 스타덤에 오른 것은 고교 졸업 이후다.

두 사람이 함께 식사를 나눌 정도로 친분이 생긴 게 언제부터인지는 알려지지 않았다.

내년 총선 출마설이 나오는 한 법무부 장관은 최근 '민심 소통' 형식으로 연일 광폭 행보를 벌이고 있다. 한 장관은 지난 17일 대구, 21일 대전에 이어 24일 울산을 연이어 방문하며 정계 입문의 기대감을 키웠다. 현직 국무위원인 한 장관은 거취와 관련해 직접적인 언급을 삼가고 있지만, 여권에선 그의 총선 출마를 기정사실로 여기는 분위기다. 당에서도 내년 선거에서 중도층·수도권 표심을 견인하는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하는 모습이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