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죽은 지구에 K팝은 없다" 기후활동가 이다연, BBC '올해 여성 100인' 선정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음반 폐기물이 환경에 미치는 영향을 지적해 온 기후 활동가 이다연씨가 영국 BBC 방송이 선정한 ‘올해의 여성 100인’에 들었다.

BBC는 지난 21일 기후 활동가 이다연씨를 올해의 여성에 선정했다. 사진 케이팝포플래닛 인스타그램 캡처

BBC는 지난 21일 기후 활동가 이다연씨를 올해의 여성에 선정했다. 사진 케이팝포플래닛 인스타그램 캡처

BBC는 지난 21일(현지시간)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BBC 2023년의 여성 100인’ 명단을 공개했는데 그 중 케이팝포플래닛(Kpop4planet)의 이씨가 유일한 한국인으로 이름을 올렸다.

케이팝포플래닛은 ‘죽은 지구에 K팝은 없다’라는 슬로건 아래 전 세계 K팝 팬들과 기후 위기 대응 활동을 실천하기 위해 결성된 단체다. 많은 음반이 불필요하게 판매되고 버려지는 문제를 지적해왔다.

BBC는 “올해 폭염과 산불, 홍수 등 자연재해가 뉴스 헤드라인을 가득 채운 점을 고려해 기후 위기 저지에 노력한 여성들을 ‘올해의 여성’에 다수 선정했다”며 “이씨는 케이팝포플래닛을 통해 기후 위기에 맞서도록 전 세계 K팝 팬들을 결집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이제 음악을 넘어, K팝 스타들을 홍보에 종종 기용하고 있는 명품 패션 브랜드들의 기후 공약에 도전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앞서 이씨는 국내 엔터테인먼트 회사들에 실물 앨범 소비에 뒤따르는 폐기물 문제에 대한 메시지를 전달했고 그 결과 JYP 엔터테인먼트가 업계 최초로 ‘RE100’에 동참했다. JYP는 지난해 사용한 전력량 100%를 재생에너지로 대체해 온실가스 688tCO₂eq(이산화탄소환산톤)를 감축했다. 하이브 역시 디지털 플랫폼 앨범을 선보이는 등 온실가스를 줄이기 위해 나섰다.

케이팝포플래닛 측은 같은 날 공식 SNS를 통해 “전 세계 K팝 팬들의 응원이 없었다면 이 자리에 올 수 없었을 것”이라며 “이번 선정은 기후 운동에 있어 K팝 팬들의 저력을 확인할 수 있었던 성과”라고 밝혔다.

이씨와 함께 BBC가 선정한 올해 여성에는 오바마 전 미국 대통령의 아내 미셸 오바마, 영국 국제 인권 변호사 아말 클루니, 스페인 축구선수 아이티나 본마티 등이 있다. BBC가 올해 여성으로 선정한 역대 한국인으로는 2022년 박지현 전 더불어민주당 공동비상대책위원장과 이미경 CJ그룹 부회장, 2020년 정은경 전 질병관리청장, 2019년 이수정 경기대 범죄심리학과 교수가 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