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속보] 한중일 외교장관회의 26일 부산 개최…정상회의 일정 윤곽 주목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박진 외교부 장관. 김현동 기자

박진 외교부 장관. 김현동 기자

오는 26일 한중일 외교장관이 부산에 모여 약 4년간 중단됐던 3국 정상회의 재개 방안을 논의한다.

24일 외교부는 박진 외교부 장관, 왕이 중국 공산당 중앙정치국 위원 겸 외교부장, 가미카와 요코 일본 외무상이 참여하는 제10차 한중일 외교장관 회의가 26일 부산에서 개최된다고 밝혔다.

한중일 외교장관 회의가 열리는 것은 2019년 8월 이후 4년 3개월여 만이다.

이번 회의는 연내 또는 내년 초 한국에서 한중일 3국 정상회의를 개최하기 위한 마지막 준비 단계로, 일정이 얼마나 구체화될지에 관심이 쏠린다.

앞서 한중일은 지난 9월 서울에서 열린 차관보급 고위관리회의(SOM)에서 정상회의를 ‘상호 편리한 가장 빠른 시기에’ 개최하자고 합의한 바 있다.

현 의장국인 한국이 희망하는 연내 개최는 상당히 촉박하다는 관측도 나온다.

한중일 정상회의 개최는 2019년 12월 중국 청두 회의가 마지막이었다.

이번 회의에선 3국 정상회의 재개시 도출할 구체적 성과에 대해서도 논의될 전망이다.

3국 장관들은 26일 공식 오찬을 한 뒤 오후에 외교장관회의를 할 예정이다.

애초 3국 장관 공동기자회견도 추진됐으나 왕 부장의 한국 체류가 사정상 단축되면서 열지 않기로 한 것으로 전해졌다.

왕이 부장과 가미카와 외무상의 윤석열 대통령 예방도 일정상 어려울 것으로 알려졌다.

같은 날 오전에는 한중, 한일 외교장관의 양자회담도 개최된다.

최근 미 샌프란시스코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정상회의에서 한중 정상회담은 불발됐지만, 이번에 한중 외교장관 회담이 열리면 최근 미중 관계 안정화 국면 속에서 앞으로의 한중관계 방향을 논의할 중요한 기회가 될 것으로 보인다.

특히 북한의 최근 군사정찰위성 발사와 북러 협력 진전 상황에 대해 중국 측이 어떤 입장을 밝힐지 관심이다.

한일 외교장관 회담에서는 최근 한일관계 강화 흐름 속에서 추가 협력 방안이 논의될 수 있다.

다만 일본 정부는 지난 23일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들이 자국을 상대로 한국 법원에 낸 손해배상 청구 항소심 소송에서 승소한 것에 강하게 반발하고 있다. 해당 문제를 외교장관 회담에서 거론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왕이 부장과 가미카와 외무상은 이번 회의 참석을 위해 25일 한국에 입국할 것으로 보인다. 왕 부장 방한은 2021년 이후 2년여 만이며, 가미카와 외무상은 지난 9월 취임 후 처음으로 한국을 찾는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