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정형식 헌법재판관 후보자, 재산 21억원 신고

중앙일보

입력

정형식(62·사법연수원 17기) 헌법재판관 후보자가 본인과 배우자의 재산으로 총 21억4165만6000원을 신고했다.

정형식 헌법재판관 후보자. 사진 대통령실

정형식 헌법재판관 후보자. 사진 대통령실

23일 국회에 제출된 정 후보자 임명동의안에 따르면 정 후보자가 신고한 재산은 본인 15억2539만7000원, 배우자 6억1625만9000원이다.

신고된 재산 중 부동산은 아파트 1채와 오피스텔 2채다.

정 후보자는 본인 명의로 경기 성남 분당구 정자동 아파트(115.77㎡·8억5400만원)를 보유하고 있다. 이곳에서 배우자와 거주하고 있다.

부부 공동명의로 경기 성남 분당구 구미동에 오피스텔 1채(2억3596만2000원)를 보유 중이고, 같은 건물 내 배우자 명의 오피스텔 1채(2억2909만8000원)가 추가로 있다. 오피스텔 두 채는 모두 임대했다.

예금은 정 후보자가 3억7734만5000원, 배우자가 2억8918만원을 각각 보유했다.

정 후보자는 본인 명의로 2010년식 제네시스, 2020년식 아우디 A6 등 승용차 2대를 신고했다.

정 후보자의 모친과 두 아들은 모두 독립생계를 이유로 재산 고지를 거부했다.

모친은 정 후보자 부부와 같은 아파트 내에서 따로 살고 있다. 변호사인 장남은 서울 서초구 서초동, 금융감독원에 재직 중인 차남은 마포구 아현동에 각각 거주하고 있다.

정 후보자는 우척골 만성 골수염을 사유로 신체등급 5급 판정을 받으며 전시근로역 처분(현역 면제)을 받았다. 장남과 차남은 각각 공군 병장으로 만기 제대했다.

윤석열 대통령은 임명동의안에서 정 후보자에 대해 "헌법재판소 재판관으로서 갖추어야 할 기본적 자질을 갖추었을 뿐만 아니라, 균형 잡힌 시각, 국민의 기본권 보호를 위한 의지, 소수자에 대한 배려, 도덕성까지 겸비하여 헌법과 법률에 의하여 양심에 따라 독립적으로 심판할 최적임자라고 판단한다"고 밝혔다.

강원 출신인 정 후보자는 서울고·서울대 법대를 졸업하고 1985년 사법시험에 합격했다.

대법원 재판연구관, 대전고법·서울고법 부장판사, 서울행정법원 수석부장판사, 서울회생법원장 등을 거쳐 올해 2월 대전고등법원장에 보임됐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