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MM 인수’ 하림·동원 2파전…예정가격 못 미쳐 유찰될 수도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세계 8위이자 국내 최대 컨테이너 선사 HMM(옛 현대상선) 인수전이 하림그룹 컨소시엄과 동원그룹 간 2파전으로 압축됐다. 이르면 이달 말 HMM의 새 주인 찾기 향방이 가려질 전망이다. 하지만 유찰 가능성도 제기되고 있어 누가 최종적으로 웃을 지는 미지수인 상황이다.

부산신항 제4부두 HPNT(HMM 부산신항터미널) 모습. 연합뉴스

부산신항 제4부두 HPNT(HMM 부산신항터미널) 모습. 연합뉴스

23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HMM 매각 주관사인 삼성증권이 이날 오후 5시 마감한 본입찰에 팬오션을 인수 주체로 한 하림그룹·JKL 컨소시엄과 동원로엑스를 앞세운 동원그룹이 참여했다.

업계에서는 HMM의 새 주인을 찾기 위한 가장 큰 난관은 ‘가격’이라고 본다. 매각 대상 주식 수는 채권단이 보유한 3억9879만 주(57.9%)다. 예상 매각가격은 최근 30일간 주가를 가중산술평균(국유재산법 시행령 제43조)해 정해지는데, 지난 10월 23일 바닥을 찍은 뒤 반등 중인 HMM의 최근 평균 주가는 1만5000원 선이었다. 산업은행과 한국해양진흥공사가 제시한 매각 예정가격은 7조원 규모라는 관측이 나온다. 경영권 프리미엄을 고려하면 매각 예상가격이 최대 8조원대에 이를 것으로 보인다.

박경민 기자

박경민 기자

앞서 예비입찰에서는 하림과 동원, LX인터내셔널 등 3개사가 적격 인수후보(쇼트리스트)로 추려졌지만, 본입찰엔 LX가 불참했다. 입찰이 성사되면 평가 절차를 거쳐 다음 달 초 우선협상 대상자를 선정할 예정이다.

다만 업계에선 자금 동원력에 주목하고 있다. 우선 국내 사모펀드 운용사 JKL파트너스와 손잡은 하림그룹은 그동안 영구채 발행, 유상증자, 선박 자산 유동화 등 국내 최대 벌크선 운영사인 팬오션을 중심으로 인수자금 마련 계획을 세웠다. 김홍국 하림 회장은 최근 “자금 조달 계획을 완벽하게 세워뒀다”고 말한 바 있다. 재무적 투자자(FI)로 나선 JKL파트너스도 수조원대 인수금융을 지원할 전망이다. 하림은 팬오션이 HMM을 인수하면 컨테이너와 벌크를 아우르는 국적 선사로서 도약할 수 있다고 기대하고 있다.

동원그룹도 HMM 인수 의지가 남다르다. 김재철 명예회장은 “동원그룹은 바다와 함께 성장해 온 기업”이라면서 “HMM 인수는 꿈의 정점”이라고 밝힌 바 있다. 최근 동원산업의 자회사인 미국 참치캔 1위 업체 스타키스트의 기업공개(IPO)를 전제로 전환사채(CB)를 발행해 약 5000억원을 조달하는 방안을 마련했다. 이 밖에도 유상증자, 부동산 매각 등을 통해 ‘실탄’ 마련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동원은 HMM을 거머쥐면 육상과 항만, 해상 운송까지 연결하는 종합 물류기업으로 도약할 수 있다는 점을 내세우고 있다.

박경민 기자

박경민 기자

유력 후보로 꼽혀왔던 LX그룹은 본입찰에 나서지 않았다. 주력 계열사인 무역상사 LX인터내셔널, 물류 전문기업 LX판토스 등과 사업 시너지를 낼 수 있고, 자금력도 상대적으로 우위에 있어 그동안 LX가 인수전에서 우세하다는 관측이 나왔다. 하지만 최근 해운 운임이 하락하고, 실제 HMM의 하반기 실적이 악화하자 ‘승자의 저주’를 감당하면서까지 무리하게 인수전에 나서지 않은 것이라는 풀이가 나온다.

시장에서는 인수 후보군이 6조~7조원의 가격을 적어낸 것으로 보고 있어 유찰 가능성도 거론된다. 인수 희망가가 매각 주체 측이 미리 정한 예정가격에 미치지 못하면 입찰 자체가 성립되지 않는다.

강석훈 KDB산업은행 회장. 뉴스1

강석훈 KDB산업은행 회장. 뉴스1

산은은 매각의 성패를 가를 ‘예상 가격’ 외에도 ▶인수자들의 자금 조달 계획 ▶인수 뒤 경영 계획 ▶해운업 발전 방안 ‘정성 지표’도 반영한다는 방침이다. 이러면 매각이 성사될 수 있다. 다만 업계 관계자는 “예정 가격을 현 시세보다 너무 낮게 설정할 경우 매각의 정당성을 잃게 되기 때문에 쉽지 않은 문제”라고 봤다.

앞서 강석훈 산업은행 회장은 지난달 국정감사에서 “적격 인수자가 없다면 반드시 매각할 이유가 없고 그래서도 안 된다”고 말했다. 조승환 해양수산부 장관은 지난 22일 HMM 인수전과 관련해 “모든 경우의 수를 다 준비하고 있다. 결과가 나오면 바로 대응하겠다”고 말한 바 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