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청담동 술자리 의혹' 첼리스트, 성병 모함 유튜버에 5억 손배소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이른바 ‘청담동 술자리 의혹’의 발단이 된 것으로 알려진 첼리스트 A씨 측이 자신의 신상을 공개한 유튜버를 상대로 5억원에 달하는 손해배상 소송을 제기했다.

서울동부지법. 연합뉴스

서울동부지법. 연합뉴스

23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A씨 측은 유튜버 B씨를 상대로 5억원의 손해배상을 요구하는 소장을 전날 오전 서울동부지법에 제출했다. B씨는 21만명이 넘는 구독자를 지닌 유튜브 채널의 운영자이자 방송인이다.

A씨 측은 소장에서 “A씨가 지난해 11월 23일 경찰에 출석해 ‘전 남자친구를 속이려고 거짓말을 했다’ 진술했고, 청담동 술자리 의혹이 허위임이 드러났다”면서 “그런데도 B씨는 같은 해 12월 10일부터 A씨의 이름과 얼굴, 주민등록번호, 여성의원 진료기록, 과거 소송 기록 등 개인정보를 유튜브를 통해 여러 차례 방송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성병을 앓은 적 없는 A씨가 성병에 걸렸고 성적으로 문란하다는 등의 취지로 매우 치욕적인 허위의 사실 등을 적시해 정보통신망법상 명예훼손을 범했다”고 덧붙였다.

A씨 측 대리인인 법무법인 사람법률사무소 이제일 변호사는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A씨의 신원이 노출돼 A씨는 더 이상 첼로 연주자로 생활할 수 없게 됐고 극심한 정신적 고통을 겪고 있다”고 말했다. 5억원이라는 다소 이례적인 청구 금액에 대해선 “B씨의 심각하고 중대한 불법행위로 A씨는 인격권, 재산권 등에 큰 침해가 있었다”며 “그런데도 B씨는 이를 통해 유튜브 구독자 수 증가, 경제적 수익 등 여러 이익을 누린 점을 고려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청담동 술자리 의혹’은 지난해 10월 24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의 법무부 대상 국정감사에서 김의겸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제기한 의혹이다. 김 의원은 제보자를 통해 받은 통화 녹음을 근거로 한동훈 법무부 장관이 지난해 7월 19일∼20일 윤석열 대통령, 법무법인 김앤장 변호사 30명과 함께 청담동 고급 술집에서 심야 술자리를 가졌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A씨는 제보자와 통화한 상대방이었다.

앞서 경찰은 한 장관을 둘러싼 술자리 의혹 자체가 허위 사실인 것으로 보고, 지난달 24일 A씨의 혐의가 인정되지 않는다며 불송치 결정을 내렸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