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서 꾸며주세요' 받은 묘목도…경찰서장은 본인 땅에 심었다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부산연제경찰서. 연합뉴스

부산연제경찰서. 연합뉴스

부하 직원에게 대학원 논문 과제를 시키고, 무상으로 양도받은 묘목 100여 그루를 본인 땅에 심은 의혹을 받는 김병수 전 부산 연제경찰서장이 중징계를 받았다.

22일 경찰에 따르면 경찰청은 지난주 징계위원회를 열어 김 전 서장에게 정직 3개월의 징계를 의결했다. 김 전 서장은 직위해제 후 부산경찰청 경무과 소속으로 대기발령 상태였다.

경찰청은 지난 2월 김 전 서장이 연제경찰서 부임 이후 부하 직원들에게 갑질을 했다는 첩보를 입수, 지난 8월부터 감찰에 나섰다.

이 결과 그가 지위를 이용해 부하 직원들에게 대학원 논문 과제를 시키고, 경찰서 환경 개선 목적으로 부산시 푸른도시가꾸기사업소로부터 양도받은 100만원 상당의 묘목 100여 그루를 경남 양산에 있는 자기 소유 대지에 심은 것으로 나타났다.

또 김 전 서장은 근무 시간 중 관용차를 타고 경남 양산에 여러 차례 다녀오는 등 근무지 무단이탈도 적발된 것으로 알려졌다.

관련기사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