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 국빈방문 계기로 영국과 2700억원 계약…원전 협력도 강화

중앙일보

입력

영국을 국빈 방문한 윤석열 대통령이 20일(현지시간) 런던의 한 호텔에서 열린 동포 만찬 간담회에서 격려사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영국을 국빈 방문한 윤석열 대통령이 20일(현지시간) 런던의 한 호텔에서 열린 동포 만찬 간담회에서 격려사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의 영국 국빈방문을 계기로 한국·영국 기업들이 2700억원 규모의 계약을 체결한다. 양국 정부 간에 신규 원전 건설 등 에너지 협력도 강화하기로 했다.

21일 산업통상자원부에 따르면 22일(현지시간) 영국 런던에서 한국경제인협회·영국 기업통상부가 공동 주최하는 '한-영 비즈니스 포럼'이 열린다. 이날 포럼에는 양국 기업인 200여명이 참석한다. 에너지와 인공지능(AI), 건설·플랜트, 방산 등 다양한 분야에 걸쳐 31건의 양해각서(MOU)가 맺어질 예정이다. 또한 경동나비엔과 효성중공업, 한화에어로스페이스 등은 약 2700억원에 달하는 계약을 체결할 계획이다.

이날 방문규 산업부 장관은 케미 베이드녹 영국 기업통상부 장관과 만나 '한-영 FTA(자유무역협정)' 개선 협상 개시를 선언한다. 2021년 1월 발효된 기존 한-영 FTA가 상품·서비스 등 시장 개방 중심으로 구성된 만큼 최신 글로벌 통상 규범을 반영한다는 취지다. 이에 따라 디지털·공급망·청정에너지 등을 아우르는 '3세대 FTA' 모델이 추진된다. 양국은 내년 1월 한국에서 1차 공식 협상을 개최할 계획이다. 새로운 한-영 FTA가 발효되면 K-콘텐트 진출 같은 신시장 창출, 청정에너지·바이오경제 기술 장벽 제거와 투자 증진 등의 효과를 볼 것으로 전망된다.

또한 양국은 유럽연합(EU)에서 조달한 부품·재료로 생산한 제품도 한국산으로 인정하는 원산지 특례조항을 올해 말에서 2025년 말로 2년 연장하는데 별도 합의했다. 자동차 등 한국 제품의 가격 경쟁력을 유지하면서 수출이 확대될 거란 기대가 나온다.

한편 양국은 원전 협력 강화에도 손을 잡는다. 한국은 원전 건설·기자재 제작에 강점이 있고, 영국은 원전 해체·핵연료 등에 경쟁력이 있는 만큼 상호보완적인 협력이 가능하다는 판단에서다. 영국은 원전 정책에 적극적인 국가 중 하나로 꼽힌다. 2050년까지 원전 설비용량을 24GW로 확대할 계획을 갖고 있으며, 체계적인 신규 원전 건설을 위해 원자력청을 지난 7월 신설했다.

방문규 장관과 클레어 쿠티노 영국 에너지안보탄소중립부 장관은 이날 '한·영 원전 협력 MOU'를 체결한다. 이를 통해 양국은 영국 내 신규 원전 건설을 핵심협력 분야로 지정한다. 국장급 대화체를 활용해 세부적인 건설 방안도 논의하기로 했다. 지난 2019년 한국전력의 영국 무어사이드 원전 사업 인수 불발 이후 4년여 만에 신규 원전 관련 협의 기반을 마련한다는 의미를 갖는다. 또한 한전을 비롯한 민간 차원에선 8건의 MOU가 따로 맺어진다. 원전 설계부터 방폐물·해체에 이르는 전 분야에 걸친 포괄적 협력관계를 구축하기로 했다.

양국 정부는 '청정에너지 파트너십'도 체결하면서 윤 정부가 내세우는 원전 등 무탄소에너지(CFE) 이니셔티브에 대한 공감대를 확인하게 된다. 연례 고위급 대화체를 신설해 청정에너지 기술 협력을 본격 논의한다. 원전뿐 아니라 해상풍력, 수소 등 무탄소에너지 전반의 협력 체계를 키우는 식이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