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시 수낵 英총리 "한영, 당연한 동반자…韓 기업 34조 신규 투자"

중앙일보

입력

리시 수낵 영국 총리가 20일(현지시간) 런던 한 대학교에서 연설하고 있다. AFP=연합뉴스

리시 수낵 영국 총리가 20일(현지시간) 런던 한 대학교에서 연설하고 있다. AFP=연합뉴스

리시 수낵 영국 총리가 한국을 ‘당연한 동반자’라고 규정하며 ‘다우닝가 합의’를 통해 무역을 촉진하고 오래 계속되는 우정을 쌓겠다고 밝혔다.

수낵 총리는 20일(현지시간) 배포한 보도자료에서 “영국과 한국은 혁신 기술과 신기술 활용, 국제 규칙에 기반한 질서 지키기에 초점을 맞춰왔다”며 “영국과 한국은 당연한(natural) 동반자”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우리는 새로운 ‘다우닝가 합의’를 통해 투자를 추동하고 무역을 신장하는 한편 우정을 구축할 것”이라며 양국의 우정이 “글로벌 안정을 뒷받침할 뿐 아니라 우리의 이익을 보호하며 시간의 시험을 견딜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이러한 긴밀한 관계로 이미 양국 사이에 210억 파운드(33조 8000억원) 투자가 추동됐다”고 전했다. 총리실에 따르면 한국 기업들은 영국의 재생에너지와 인프라 프로젝트를 지원하며 210억 파운드(33조 8000억원) 이상의 신규 투자와 추가 30억 파운드(4조 8000억원) 규모의 무역을 약속했다.

영국 총리실은 보도자료에서 윤 대통령과 수낵 총리가 영국과 인도·태평양 핵심 파트너인 한국 간 관계를 재정립할 주요 장기 합의에 서명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영국은 올해 초 싱가포르, 일본과도 비슷한 파트너십을 체결했다.

아울러 수낵 총리는 21일 저녁에 다우닝가에 한국 주요 투자자들을 초청한다. 22일에는 양국 통상장관들이 새로운 FTA 협상 개시를 위한 협정에 서명할 예정이다.

총리실은 양국이 유엔 안보리 대북 제재 이행을 위한 해양 공동순찰 활동에도 합의할 것으로 내다봤다. 또 과학 장관들은 우주 협력 관련 새로운 양해각서를 체결할 예정이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