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소년중앙] 형형색색 종이 길게 잘라 돌돌…감기만 해도 작품 나오네요

중앙일보

입력

종이는 책이나 기록용 이외에도 다양한 공예에 활용됩니다. 가늘고 길게 자른 종이를 둥글게 감아서 다양한 모양을 만드는 ‘페이퍼퀼링(퀼링아트)’은 그중 하나죠. 페이퍼퀼링의 유래는 정확하게 알 수 없지만 중세시대 유럽에서 교회 장식물을 꾸미기 위해 종이를 말았다는 설, 중동에서 시작됐다는 설 등이 있죠. 오늘날 유럽·중국·일본 등 세계 곳곳에서 독특한 스타일과 다양한 기법으로 사랑받는다는 페이퍼퀼링에 대해 알아보기 위해 소중 학생기자단이 경기도 용인시 기흥구에 있는 글씨공방글그림을 방문했습니다.

박재인(왼쪽)·안수민 학생기자가 가늘고 길게 자른 종이를 둥글게 감아서 다양한 모양을 만드는 페이퍼퀼링에 대해 알아보고 꽃다발 작품도 만들어 봤다.

박재인(왼쪽)·안수민 학생기자가 가늘고 길게 자른 종이를 둥글게 감아서 다양한 모양을 만드는 페이퍼퀼링에 대해 알아보고 꽃다발 작품도 만들어 봤다.

조혜진 대표가 박재인·안수민 학생기자에게 페이퍼퀼링 작품을 소개했죠. “페이퍼퀼링은 ‘퀼링아트’ ‘종이감기’라고 불리기도 해요. 중국에선 빨간색·금색·검은색 등 그들이 선호하는 강렬한 색의 종이로 용(龍)이나 한자를 표현하죠. 유럽 등 서양에선 파스텔톤의 따뜻한 색으로 아기자기한 작품을 주로 만들어요. 페이퍼퀼링은 종이를 감아 꽃·식물·동물·패턴·풍경 등 작가의 상상력과 창의력, 관심사에 따라 다양한 주제의 작품으로 탄생할 수 있어요. 엽서나 카드 등에 장식하고 액자에 넣어 선물·이벤트 용도로 유용하게 쓰일 수 있죠.”

페이퍼퀼링에서 없으면 안 되는 재료는 기다란 띠지입니다. 재인 학생기자가 “페이퍼퀼링용 종이가 따로 있나요?”라고 물었죠. “온·오프라인에서 살 수 있는 페이퍼퀼링용 띠지는 폭 3~13mm·길이 17~35cm까지 다양해 만들고 싶은 작품의 크기에 따라 띠지의 폭과 길이를 선택하면 되죠. 다만 저는 원하는 색이 시중에 잘 없어 띠지를 직접 만들어 씁니다. 두께가 너무 얇지 않은 색도화지·색지 등을 폭 10mm로 재단해 쓰죠. 두께가 얇은 종이는 둥글게 말거나 손으로 누를 때 쉽게 구겨질 수 있으니 주의해야 해요.” 수민 학생기자가 “재활용 가능한 종이를 페이퍼퀼링에 활용할 수 있나요?”라고 질문했어요. “페이퍼퀼링은 친환경 종이공예이기도 해요. 안 쓰는 잡지·책·노트 등의 종이를 재활용할 수 있죠. 여러 무늬와 활자, 색이 있어 독창적인 작품이 나올 수 있답니다.”

페이퍼퀼링은 시중에서 판매되는 페이퍼퀼링용 띠지(위 사진) 이외에 두께가 너무 얇지 않은 색도화지·색지, 안 쓰는 잡지·책·노트 등으로 직접 띠지를 만들어서 할 수 있다.

페이퍼퀼링은 시중에서 판매되는 페이퍼퀼링용 띠지(위 사진) 이외에 두께가 너무 얇지 않은 색도화지·색지, 안 쓰는 잡지·책·노트 등으로 직접 띠지를 만들어서 할 수 있다.

페이퍼퀼링을 하기 위해선 퀼링 슬롯(니들)·퀼링 포인터·핀셋·모양자(모형자) 등 도구가 필요해요. 퀼링 슬롯은 종이를 쉽게 감을 수 있는 도구예요. 슬롯 끝에 파인 홈에 종이 끝부분을 끼어 한 손으로 퀼링 슬롯을 둥글게 돌리면 종이가 말아지죠. 퀼링 포인터는 종이를 감기 쉽게 곡선 형태로 만들어 줘요. 종이 끝부분 한쪽 면을 기다란 포인터에 대고, 왼손으로 종이 끝을 잡고 오른손으로 포인터 손잡이를 잡아요. 오른손 엄지손가락을 종이와 포인터가 맞닿은 면에 대고 오른손을 오른쪽으로 여러 번 쭉 끌어당기면 종이가 곡선 형태로 변하죠. 퀼링 슬롯과 퀼링 포인터가 없다면 둥근 연필·막대 등으로 종이를 감아도 돼요.

“핀셋은 둥글게 말은 종이를 눌러 모양을 만들거나, 모양을 만든 종이 조각들을 조합할 때, 조각을 붙일 때 흐트러지지 않게 잡을 때 사용해요. 모양자는 초보자들이 쉽게 모양을 만들 때 쓰죠. 모양자엔 원·세모·네모 등 크기가 다른 모양들이 다양하게 있는데, 둥글게 말은 종이 조각을 모양자의 모양 틀에 넣고 손으로 살살 눌러 제대로 모양을 잡죠. 이외에도 끝이 날카롭고 날이 짧은 종이공예용 가위, 종이 조각들을 붙일 목공용 본드 등이 필요해요. 종이 조각을 붙일 때 퀼링 포인터의 끝부분, 이쑤시개 등을 사용하면 목공용 본드를 아주 소량으로 얇게 펴 바를 수 있죠.”

페이퍼퀼링은 선물·이벤트 용도로도 쓰인다. 조혜진 대표가 만든 페이퍼퀼링 이니셜 작품(왼쪽 사진)과 페이퍼퀼링 크리스마스 트리 카드.

페이퍼퀼링은 선물·이벤트 용도로도 쓰인다. 조혜진 대표가 만든 페이퍼퀼링 이니셜 작품(왼쪽 사진)과 페이퍼퀼링 크리스마스 트리 카드.

조 대표가 직접 만든 폭 10mm 띠지로 퀼링 슬롯과 퀼링 포인터를 이용해 종이를 감는 시범을 보이자 소중 학생기자단이 따라서 연습하며 감각을 익혔어요. 재인 학생기자는 “퀼링 포인터로 종이를 끌어당기는데 계속 구겨져요”라고 했죠. “종이와 포인터를 붙잡는 오른손 엄지손가락에 힘을 너무 세게 주면 종이가 구겨지거나 찢어질 수 있어요. 가볍게 대고 오른쪽으로 쭉 끌어당기세요.” 조 대표의 조언에 재인 학생기자가 이내 종이를 곡선 형태로 만들어냈죠. 수민 학생기자는 “가위로 띠지 길이를 조절해 잘라 감으면 원의 크기가 달라질 수 있다”는 조 대표의 말에 따라 띠지를 10·12·15cm 등으로 자르고 퀼링 슬롯으로 감아서 여러 크기의 원을 만들었어요.

연습을 마친 소중 학생기자단은 페이퍼퀼링 꽃다발 작품을 만들어 보기로 했어요. 조 대표가 여러 색의 폭 10mm 띠지, 각종 도구들과 바탕지가 될 흰색 바탕의 가로세로 12.7X17.8cm 캘리그래피용 엽서 종이를 준비했어요. “바탕지는 두께가 어느 정도 있는 종이나 얇은 철판·나무 등 종이 조각들을 붙였을 때 고정이 잘되고, 바탕이 구겨지지 않는 것을 사용하면 좋아요.” 먼저 재인 학생기자가 파란색, 수민 학생기자는 핑크색 띠지를 골라 각각 12cm로 자른 뒤 꽃잎을 6개 만들었어요. 퀼링 포인터로 띠지를 곡선 형태로 만들고, 퀼링 슬롯 홈에 끼워서 둥글게 말은 다음 퀼링 포인터 끝에 목공용 본드를 묻혀 띠지 끝에 발라 마감했죠. “꽃잎은 일정한 크기로 만들어야 해요. 크기가 비슷한 모양자 원 모양에 내가 만든 원을 넣어 크기를 체크해 보세요.”

조혜진(가운데) 대표는 "페이퍼퀼링은 쉽게 구할 수 있는 종이를 감기만 하면 작품이 완성돼 남녀노소 누구나 할 수 있는 종이공예"라고 말했다.

조혜진(가운데) 대표는 "페이퍼퀼링은 쉽게 구할 수 있는 종이를 감기만 하면 작품이 완성돼 남녀노소 누구나 할 수 있는 종이공예"라고 말했다.

꽃잎은 끝이 꽃 중앙에 맞닿을 수 있게 손으로 눌러서 각을 만들어야 해요. 목공용 본드를 바른 곳이 기점이 되게 반대쪽을 잡고, 엄지와 검지로 뾰족하게 기점을 눌러줘요. 그다음 꽃잎 모양이 잘 나오도록 손가락으로 살살 다듬어 줍니다. 이 모양을 눈물방울 모양이라고도 해요. 다음으론 녹색·연두색 등으로 이파리도 만들었죠. 이파리는 띠지를 둥글게 말아 끝을 붙인 다음, 양손으로 띠지 원지름의 양 끝을 잡아 같은 힘으로 눌러 기다란 마름모 모양이 되도록 해요. “퀼링 슬롯으로 띠지를 감을 때, 느슨하게 감으면 곡선 간격이 크고, 팽팽하게 감으면 곡선 간격이 촘촘해져요. 힘을 달리 주는 것으로 원 안 곡선의 형태를 다채롭게 할 수도 있죠. 또한 꽃잎을 만들 때보다 길게 띠지를 잘라 느슨하게 원 조각을 만들고, 그 안에 꽃잎 조각을 넣어 목공용 본드로 붙여주면 두 가지 색의 꽃잎이 되죠.”

핀셋은 둥글게 말은 종이를 눌러 모양을 만들거나, 종이 조각들을 조합하고 붙일 때 정밀한 작업을 할 수 있는 도구다.

핀셋은 둥글게 말은 종이를 눌러 모양을 만들거나, 종이 조각들을 조합하고 붙일 때 정밀한 작업을 할 수 있는 도구다.

소중 학생기자단은 단색 꽃잎, 두 가지 색 꽃잎, 이파리 이외에도 꽃잎 조각보다 짧게 5cm 정도로 띠지를 자르고 감아 꽃술이 될 원 조각을 만들고, 띠지 길이를 다르게 해서 주변을 꾸밀 여러 크기의 원 조각도 만들었죠. 이렇게 만든 조각들을 바탕지인 흰색 바탕의 캘리그래피용 엽서 종이에 붙입니다. “목공용 본드를 유리판에 펴 바른 뒤 퀼링 포인터로 살짝 떠서 바탕지에 붙일 조각 면에 발라줘요. 목공용 본드를 조각 면에 골고루 발라야 잘 떨어지지 않지만, 너무 많이 바르면 본드가 옆으로 튀어나올 수 있으니 주의해야 해요. 또 조각을 붙일 때는 손가락으로 지그시 눌러 조각 안 곡선이 위로 솟지 않고 평행을 이뤄 잘 붙도록 합니다. 크기가 작은 조각은 손보단 핀셋을 이용해 붙이면 더욱 정밀한 작업을 할 수 있어요.”

띠지를 원하는 길이만큼 자르고 돌돌 감아 보면서 페이퍼퀼링의 매력에 빠진 소중 학생기자단.

띠지를 원하는 길이만큼 자르고 돌돌 감아 보면서 페이퍼퀼링의 매력에 빠진 소중 학생기자단.

어떻게 조각들을 배치할지 고민하던 소중 학생기자단이 꽃다발을 만들 위치에 연필로 8cm 정도의 원을 그리고, 그 안에 핀셋으로 조각들을 붙이기 시작했어요. 재인 학생기자는 녹색·파란색·노란색 등 형형색색 조각들에 간격을 둬서 여백의 미를 줬고, 수민 학생기자는 따뜻한 느낌의 핑크색과 노란색을 주로 사용한 조각들을 촘촘하게 붙였어요. 그다음 녹색·연두색 띠지 4~5개를 10cm 정도 잘라, 띠지 중앙을 퀼링 포인터에 걸쳐서 반으로 접어 줄기를 만들었죠. 조 대표가 준비한 실크 띠로 리본도 만들었고요. 접은 쪽을 아래로 해서 줄기를 꽃에 붙이고, 그 위에 글루건을 활용해 리본을 붙이면 페이퍼퀼링 꽃다발 완성.

재인 학생기자가 “아주 큰 페이퍼퀼링 작품도 만들 수 있나요?”라고 질문했어요. “종이 크키가 크고, 그 크기에 맞게 감을 수 있는 도구가 있으면 충분히 가능해요. 도구를 활용해 종이를 감기 어려운 상황이면, 손으로 말아서 곡선 형태의 큰 작품을 만들기도 하죠.” 수민 학생기자가 페이퍼퀼링의 매력에 대해 궁금해했어요. “만약 겉이 오돌토돌한 골판지로 페이퍼퀼링을 하면 입체감이 더 살아나서 보는 맛이 있겠죠. 다양한 종이를 활용하면 더 재미있게 페이퍼퀼링을 할 수 있을 거예요. 종이 조각 위에 큐빅을 붙이고 코팅해서 반지·귀걸이 등 소품을 더해 실용성 있는 작품을 만들 수도 있어요. 페이퍼퀼링은 쉽게 구할 수 있는 종이로 만들고, 감기만 하면 돼서 남녀노소 누구나 할 수 있죠. 여러 색의 종이를 보고 만지면서 힐링도 할 수 있답니다.”

페이퍼퀼링으로 꽃다발 만들기

① 여러 색의 띠지와 퀼링 슬롯(니들)·퀼링 포인터·핀셋·목공용 본드 등 도구를 준비한다.

② 원하는 길이만큼 자른 띠지 한쪽 끝을 한 손으로 잡고, 퀼링 포인터에 띠지를 대고 오른손 엄지손가락으로 끌어당겨 곡선 형태로 만든다.

③ 곡선 형태가 된 띠지를 퀼링 슬롯 홈에 끼어 돌돌 말아준다.

④ 띠지 끝에 목공용 본드를 붙여 마감하고 손가락으로 눌러 꽃잎·이파리 등의 모양을 잡아준다.

⑤ 바탕지에 연필로 지름 8cm 원을 그려 꽃다발 위치를 표시한 뒤 꽃잎·이파리 등 조각을 핀셋으로 들고 바닥 면에 목공용 본드를 얇게 발라 원하는 곳에 붙여준다.

⑥ 녹색·연두색 띠지 4~5개를 10cm 정도 잘라, 띠지 중앙을 퀼링 포인터에 걸쳐서 반으로 접어 줄기를 만든다. 줄기를 바탕지에 붙이고, 그 위에 글루건으로 실크 띠 리본을 붙이면 완성.

학생기자단 취재 후기

이번에 종이공예 중 하나인 페이퍼퀼링을 해봤어요. 처음에는 요령이 없어서 퀼링 포인터로 종이를 곡선 형태로 만드는 것도 어려웠죠. 조혜진 대표님이 옆에서 잘 가르쳐 주시고 반복해서 연습하다 보니 나중에는 스킬이 늘었어요. 동그랗게 종이를 말 때는 예쁜 작품이 탄생할 줄 몰랐죠. 종이를 말아서 꽃잎을 만들고, 꽃잎을 붙여 꽃을 완성할 때 뿌듯했어요. 다 만든 작품을 보니 정말 예쁘더라고요. 조혜진 대표님은 페이퍼퀼링이 집중력 향상과 창의력 발전에 도움이 된다고 하셨어요. 생각보다 쉬워서 집에서도 누구나 페이퍼퀼링을 할 수 있는데요. 소중 친구들도 페이퍼퀼링으로 예쁜 작품을 만들어 보길 바라요.

박재인(서울 가원초 4) 학생기자

페이퍼퀼링 취재를 하기 위해 글씨공방글그림을 방문했어요 .페이퍼퀼링에 대해 궁금한 점을 질문하고 직접 꽃다발 작품도 만들어 봤죠. 처음에는 복잡하고 어렵다고 생각했지만 조혜진 대표님이 잘 가르쳐 주셔서 쉽게 할 수 있었어요. 띠지 길이에 따라 조각을 작게 만들 수도, 크게 만들 수도 있어서 제가 원하는 대로 다양하게 표현할 수 있어 재미있었습니다. 또 동그랗게 말은 종이를 손으로 어떻게 접는지에 따라 꽃잎과 이파리를 표현할 수 있다는 게 신기했어요. 다 만든 조각들을 내 마음대로 배치해 보는 것도 정말 재미있었죠. 공방에서 만든 작품을 거실에 걸어 놨더니 가족들이 모두 예쁘다고 좋아해요. 소중 친구들에게 페이퍼퀼링을 추천해요. 분명히 재미있게 즐길 수 있을 거예요.

안수민(서울 동호초 5) 학생기자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