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림대, 강원 관광 활성화 포럼 개최

중앙일보

입력

한림대학교가 28일 국제회의실에서 강원도 지자체, 협회, 공공기관, 춘천시민, 대학생 등 100여 명이 참가하는‘로컬콘텐츠를 활용한 강원관광활성화 포럼’을 개최한다.

이번 행사의 목적은 정부의 K-콘텐츠 관련 산업 육성정책에 부응하고 로컬관광시대를 맞아 강원도의 로컬콘텐츠 개발ㆍ육성ㆍ활용을 통한 강원 관광경제 활성화 방안 모색과 로컬크리에이터 양성, 로컬 관광 비즈니스 활성화 및 산학협력 네트워크를 구축하기 위함이다.

이날 포럼에서는 최양희 총장의 개회사를 시작으로 육동한 춘천시장, 최성현 강원관광재단 대표이사, 최인숙 강원디자인진흥원 원장이 각각 축사를 한다.

박용민 강원창조경제혁신센터 팀장이 ‘로컬콘텐츠를 활용한 지역경제 활성화 방안’, 최경호 한림대 체육학과 교수가 ‘로컬콘텐츠를 활용한 춘천관광활성화 방안’, 박준규 라온서피리조트 대표가 ‘양양 서피비치 로컬 비즈니스 성공사례’로 주제발표를 한다.

이어서 진행되는 전문가 토론은 김도희 한림대 경영학과 교수가 좌장을 맡으며, 박현봉 강원관광재단 본부장, 박대영 한국관광공사 지역관광콘텐츠팀장, 심훈 한림대 미디어스쿨 교수, 박병직 마중여행사 CEO, 이미소 감자밭 대표, 전영철 상지대 교수가 참여해서 활발한 의견을 개진한다.

전문가 토론에서 좌장을 맡은 김도희 교수는 “지금은 지역주민이 로컬콘텐츠와 스토리를 만들고 운영해서 관광객들에게 보여주고 체험하게 하는 로컬관광의 시대”라고 강조하면서, “이번 포럼을 계기로 대학생들이 로컬 창업에 도전하고 성공한 창업가들이 많이 배출되어 지역 관광산업에 기여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또한 김도희 교수는 “강원도의 다양하고 매력적인 로컬 콘텐츠의 발굴·육성·활용 및 지원을 위한 정부, 지자체, 대학, 산업계육성과 지원을 위한 긴밀한 협력체계가 구축되길 바라며 이번 포럼에 지자체, 협회, 학회, 공공기관, 강원도민 및 춘천시민의 많은 관심과 참여를 부탁드린다“고 밝혔다.

한편, 한림대학교는 지역발전을 선도하는 세계적인 대학으로 도약하기 위한 교육부 ‘2023 글로컬대학’사업에 최종 선정되어 학령인구 감소와 급격한 산업구조 변화에 대응하고 있다. 또한 ‘마이티 한림 캠퍼스(Mighty Hallym Campus)’사업을 신설하여 글로벌과 로컬 협력을 동시에 추구하는 글로컬 플랫폼 대학으로 진화 발전하고 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