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치안감 죽음 뒤엔 사건브로커…"지자체장 4곳 선거법 위반 개입"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지난 10일 검찰이 구속 기소된 검경 브로커와 관련된 인사 청탁·수사 기밀 유출 등과 관련 광주 북부경찰서를 압수수색하고 있다. 검찰은 사건 청탁을 대가로 18억여원의 금품을 받아챙긴 혐의로 브로커 성모씨를 구속하고 경찰과 검찰 연루자에 대한 수사를 이어가고 있다. 뉴스1

지난 10일 검찰이 구속 기소된 검경 브로커와 관련된 인사 청탁·수사 기밀 유출 등과 관련 광주 북부경찰서를 압수수색하고 있다. 검찰은 사건 청탁을 대가로 18억여원의 금품을 받아챙긴 혐의로 브로커 성모씨를 구속하고 경찰과 검찰 연루자에 대한 수사를 이어가고 있다. 뉴스1

지난 9월 14일 오전 광주지검 앞. 전남 함평지역 시민단체인 ‘전투비행장 강행, 이상익 파면 투쟁본부’ 회원들이 “함평군수를 구속 수사하라”고 외쳤다.

시위 당시 ‘직무유기 검사 규탄’이라는 피켓을 든 회원들은 ‘사건 브로커’ 성모(62)씨를 수사할 것도 요구했다. 이들은 “함평군에서도 브로커 성씨와 관계된 회사들이 관급 공사를 수주했다는 정황이 속속 드러나고 있다”며 “성씨가 광범위한 인맥을 동원, 공직 비리 사건을 무마했다는 의혹을 받는 만큼 수사를 통해 사실을 밝혀야 한다”고 주장했다.

”브로커 성씨, 지자체 각종 사업에도 개입”

지난 10일 오후 광주 북구 북부경찰서에서 검찰 관계자가 간부급 직원에 대한 압수수색 영장을 집행하러 가고 있다. 검찰은 사건 청탁을 대가로 18억여원의 금품을 받아챙긴 혐의로 브로커 성모씨를 구속하고 경찰과 검찰 연루자에 대한 수사를 이어가고 있다. 연합뉴스

지난 10일 오후 광주 북구 북부경찰서에서 검찰 관계자가 간부급 직원에 대한 압수수색 영장을 집행하러 가고 있다. 검찰은 사건 청탁을 대가로 18억여원의 금품을 받아챙긴 혐의로 브로커 성모씨를 구속하고 경찰과 검찰 연루자에 대한 수사를 이어가고 있다. 연합뉴스

브로커 사건 연루 의혹을 받던 고(故) 김모(61)전 치안감이 숨지면서 ‘사건 브로커’ 성씨를 중심으로 한 검찰 수사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검찰은 경찰 인사 비리와 검·경 수사무마 로비 의혹에 이어 성씨가 공직자들과 결탁한 의혹도 조사 중이다.

16일 법조계에 따르면 광주지검 반부패강력수사부(부장 김진호)는 성씨가 전남 지역 몇몇 지자체장에게 뇌물을 건네거나 검·경이 조사 중인 사건에 관여했는지를 살펴보고 있다.

보행 데크 설치업자인 성씨는 2000년대 초반부터 전·현직 경찰 고위직과 인맥을 과시해 왔다고 한다. “승진하려면 성 씨에게 줄을 대야 한다”는 게 경찰관들 사이에선 공공연한 비밀이었다는 말이 나올 정도다. 전날 경기도 야산에서 숨진 채 발견된 김모 전 치안감 역시 돈을 받고 경찰 인사에 개입한 의혹을 받아왔다.

이런 경찰 인맥을 바탕으로 광주·전남 지자체에서 이권을 따낸 것으로 검찰은 보고 있다. 전남 일부 지자체 사이에선 “성씨가 군내 모든 보행 데크 사업권을 따냈다”는 말까지 나온다.

이 가운데 대표적인 지자체가 함평군이 꼽힌다. 시민단체 등을 중심으로 성씨가 이 군수에게 뇌물을 건넸다는 의혹이 제기되고 있어서다. ‘이상익 파면 투쟁본부’는 이들은 성씨가 자신의 인맥을 바탕으로 함평군 관급자재 계약을 따내고, 공직 비리에도 개입해 사건을 무마했다는 의혹을 제기해왔다.

전투비행장 강행, 이상익 파면 투쟁본부 회원들이 지난 9월 14일 광주광역시 동구 광주지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사건 브로커' 성모씨의 공직비리 개입을 주장하며 철저한 수사 등을 촉구하고 있다. 사진 이상익 파면 투쟁본부

전투비행장 강행, 이상익 파면 투쟁본부 회원들이 지난 9월 14일 광주광역시 동구 광주지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사건 브로커' 성모씨의 공직비리 개입을 주장하며 철저한 수사 등을 촉구하고 있다. 사진 이상익 파면 투쟁본부

성씨, 단체장 선거법 위반 사건에도 연루 의혹
검·경 안팎에선 “성씨가 전남 지역 기초단체장 3~4명의 선거법 위반 사건에 개입했다”는 말도 나온다. 검찰도 성씨가 연루된 지자체장 선거법 위반 사건 수사에 착수했다.

광주지검은 지난달 19일 광주지검 목포지청 수사관 A씨(6급)를 구속한 데 이어 지난달 27일에는 광주지검 소속 수사관 B씨(6급) 사무실 등을 압수수색했다. 이들은 2021년 전남지역 한 지자체장 선거법 위반 사건 수사 과정에서 성씨에게 1300만원을 받고 수사 내용을 알려준 혐의를 받고 있다.

한편 성씨를 주축으로 한 브로커 사건은 지난 8월 4일 수면 위로 드러났다. 광주지검이 성씨 등 2명을 변호사법 위반 혐의로 구속한 것을 시작으로 현재까지 검찰 수사관 1명, 전직 경찰 경감 1명과 전직 경무관 1명 등 3명이 구속됐다. 이 밖에 검찰 수사 선상에 오른 인물은 전·현직 치안감급 2명 이상, 현직 총경급 4~9명이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