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프라인으로 영토 확장하는 무신사…홍대 상권에 플래그십 매장

중앙일보

입력

무신사 홍대 오프라인 플래그십 스토어 내부. 사진 무신사

무신사 홍대 오프라인 플래그십 스토어 내부. 사진 무신사

무신사가 서울 핵심 상권에 오프라인 매장을 개설하며 온‧오프라인 통합 패션 플랫폼 행보를 본격화한다. 무신사는 오는 17일 서울 지하철 2호선 홍대입구역 인근에 오프라인 플래그십 매장 ‘무신사 홍대’를 공식 개장한다고 16일 밝혔다. 지난달 27일 문을 연 무신사 대구에 이은 두 번째 오프라인 매장이다. 1∼3층 총면적 463평(1530㎡) 규모의 무신사 홍대에서는 온라인 플랫폼에 입점한 150여개 브랜드 상품을 직접 입어보고 구매할 수 있다.

무신사는 오프라인 매장에서도 온라인과 동일한 고객 혜택을 제공한다. 고객은 매장 내 상품마다 부착된 QR코드를 통해 온라인 기준 실시간 가격과 할인 정보를 확인할 수 있다. 일반 패션 매장들이 인건비‧물류‧임대료 등 비용을 이유로 온라인과 비교해 오프라인에 다소 비싼 가격을 적용하는 것과 달리 무신사 회원이라면 온··오프라인에서 같은 가격 혜택을 누릴 수 있다.

무신사는 홍대 매장이 유동 인구가 많은 관광특구에 자리 잡은 만큼 국내 젊은 소비자는 물론 외국인 관광객도 많이 찾을 것으로 기대한다. 무신사 관계자는 “오프라인 매장을 통해 다양한 브랜드가 온라인을 넘어 새로운 고객을 만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2012년 설립돼 국내 1위 온라인 패션 플랫폼으로 성장한 무신사는 미래 지속 가능한 성장을 위해 오프라인 영토 확장에 힘을 주고 있다. 당장 내년부터 전국 주요 지역에 오프라인 플래그십 매장을 추가로 개설하기로 하고 부지 물색을 포함한 준비 작업을 진행하고 있다.

16일 서울 마포구 무신사 홍대 오프라인 플래그십 개점을 기념해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한문일 대표가 사업 전략을 발표하고 있다. 사진 무신사

16일 서울 마포구 무신사 홍대 오프라인 플래그십 개점을 기념해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한문일 대표가 사업 전략을 발표하고 있다. 사진 무신사

무신사의 자체 브랜드 무신사 스탠다드 역시 지난 9월 대구 동성로에 3호 매장을, 지난달 27일에는 서울 성수동 4호 매장을 각각 개장했다. 연말에는 부산 서면 매장 개설을 준비하는 등 오프라인 전략에 속도를 내는 모양새다. 무신사는 오프라인 사업을 확대하고자 지난 7월 세계 최대 사모펀드인 콜버그크래비스로버츠(KKR) 등으로부터 2000억원 투자금을 유치했고, 지난달에도 KDB산업은행과 IMM인베스트먼트에서 약 400억원을 투자받았다. 최근에는 서울 성동구에 있는 신사옥 ‘무신사 캠퍼스 E1’을 마스턴투자운용에 ‘세일 앤 리스백’(매각 뒤 재임차) 방식으로 매각해 1115억원을 마련했다.

한문일 대표 “수도권보다 지방에 무게”  

이날 한문일 무신사 대표는 기자간담회를 통해 “무신사 자체 브랜드인 ‘무신사 스탠다드’ 오프라인 매장을 30호점까지 늘리는 등 공격적인 오프라인 확장 목표를 갖고 있다”고 말했다. 무신사 스탠다드는 현재 서울 홍대·강남·성수와 대구에 네 개의 오프라인 매장을 운영 중이며, 올해 안에 부산 서면에 5번째 매장을 추가로 문을 연다. 이를 고려하면 내년 한 해에만 20개 넘는 오프라인 매장을 신설하겠다는 목표를 제시한 셈이다.

한 대표는 “신설 매장 대부분이 수도권이 아닌 지방에 들어설 것”이라면서 “장기적으로 온라인과 오프라인의 사업 비중을 비슷하게 가져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최근 수년간 온라인 패션 소매 시장이 급성장했지만, 여전히 오프라인 시장 규모가 더 크다”면서 “오프라인에서 경험하고 소비하려는 고객이 많은 만큼 해당 영역에서 밸류(가치)를 제공해야 한다”고 말했다.

무신사 홍대 오프라인 플래그십 스토어 내부. 사진 무신사

무신사 홍대 오프라인 플래그십 스토어 내부. 사진 무신사

관련기사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