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이준석, 인종차별 논란에 "그럼 尹은 아프리카 혐오인가"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최근 인요한 혁신위원장에게 영어로 말을 걸어 '인종차별' 논란에 휩싸였던 이준석 전 국민의힘 대표가 15일 "영어로 소통을 시도했다는 이유로 racist(인종차별주의자)라고 하는 것은 극악"이라며 "그렇게 따지면 윤 대통령은 아프리카 혐오"라고 주장했다.

 인요한 국민의힘 혁신위원장이 지난 4일 오후 부산 경성대학교에서 열린 이준석 전 대표, 이언주 전 의원이 진행하는 토크콘서트에 참석해 있다. 연합뉴스

인요한 국민의힘 혁신위원장이 지난 4일 오후 부산 경성대학교에서 열린 이준석 전 대표, 이언주 전 의원이 진행하는 토크콘서트에 참석해 있다. 연합뉴스

이 전 대표는 이날 BBS 라디오 '전영신의 아침저널'과 인터뷰에서 "인 위원장에게 영어로 이야기한 것은 이분이 바이링구얼(bilingual·이중언어)이고 저도 나름 영어가 되니까 이야기했던 것이지 이거를 인종차별 의도로 몰아가는 것은 (잘못됐다)"며 "인종차별이라는 단어가 얼마나 무거운지를 모르고 사람들이 쓰는 것 같다"고 했다.

이 전 대표는 자신의 의중을 인 위원장에게 정확하게 전달하기 위해 영어로 표현했다는 입장이다. 이 전 대표는 인 위원장의 '밀실 대화'를 잘못된 언어 사용의 예시로 들며 "저도 유학 다녀왔는데, 인 위원장은 영어로 생각하고 한국어로 말씀하시는 게 맞다"고 주장했다. 앞서 인 위원장은 지난 13일 JTBC와 인터뷰에서 일대일로 가장 만나고 싶은 사람으로 이 전 대표를 꼽으며 "언론이 없는 밀실에서 이 전 대표를 만나고 싶다. 오해를 풀기 위해"라고 말한 바 있다.

이 전 대표는 이어 "밀실 정치가 어떤 어감인지를 잘 모르시는 것 같다"며 "'허심탄회하게 비공개로 얘기하자'는 말씀이신 것 같은데 사실 글로 옮겨놓고 보면 섬뜩한 말이다. 제가 무슨 뒷거래를 하고 싶어하는 사람 같지 않나"라고 했다.

이 전 대표는 또 다른 예시로 윤석열 대통령의 '아프리카 차별' 논란을 언급했다. 2021년 9월 당시 국민의힘 대선후보였던 윤 대통령은 "사람이 이렇게 손발로 노동을 해서 되는 게 하나도 없다. 그건 인도도 안 한다"고 말해 구설에 오른 바 있다.

이 전 대표는 "제가 똑같은 기준으로 사람들 말꼬리 잡고 돌아다니기 시작하면 정치가 구질구질해진다"며 "그렇게 따지면 그게 아프리카 혐오지만 그 나잇대 분들은 그렇게 얘기할 수도 있다고 생각하기에 제가 그냥 지적 안 하고 다 넘어가는 것들"이라고 했다.

이어 "옛날부터 (사용해오던) '벙어리'(라는 표현은) 장애인 혐오고 이렇게 하나씩 걸기 시작하면 쓸 수 있는 말이 사라진다"며 "당연히 사회가 진보하면서 그런 표현들 조심해야 하는 것은 맞지만 제가 그 기준으로 사람들 잡고 다니기 시작하면 굉장히 다들 고생할 것"이라고 했다.

이 전 대표는 지난 4일 부산에서 열린 한 행사에서 인 위원장을 '미스터 린튼(Mr. Linton)'이라 부르며 영어로 응대했다. 이에 나종호 미국 예일대 의대 정신건강의학과 교수는 5일 페이스북에서 "명백한 인종차별"이라며 "만약 한국계 미국인 2세에게 한국계라는 이유로 미국의 유력 정치인이 공개석상에서 한국어로 비아냥댔다면, 그날로 퇴출당할 것"이라고 사과를 촉구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