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한미 경제동맹에 이들 필요" 韓 아끼는 미국인 500만명의 힘

중앙일보

입력

김종욱 사단법인 대한민국카투사연합회 명예회장이 지난 7일 중앙일보와 인터뷰에서 앞으로의 한미동맹에 대해 이야기하고 있다. 김민욱 기자

김종욱 사단법인 대한민국카투사연합회 명예회장이 지난 7일 중앙일보와 인터뷰에서 앞으로의 한미동맹에 대해 이야기하고 있다. 김민욱 기자

“앞으로는 한·미 경제동맹시대를 열어야 합니다.”

사단법인 대한민국카투사연합회 김종욱(68·서울 강서구·사진) 명예회장은 지난 7일 중앙일보와 인터뷰에서 “올해 한미동맹 70주년을 맞아 안보 기반 동맹을 경제 분야로 넓혀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김 명예회장은 이어 “경제 동맹으로 나아가려면 한국과 인연이 있는 미국인 도움이 있어야 한다”라며 “6년 전 미국에서 발족한 ‘주한미군 전우회(KDVA·Korea Defense Veterans Association)’가 도움을 줄 수 있다”고 주장했다. KDVA 가입대상은 한국전쟁 참전용사와 주한미군 장성, 현역 미군 장병 등 350만명에 달한다. 이중 대부분이 KDVA 회원이다. 김 명예회장은 KDVA 이사직도 맡고 있다. 그는 “KDVA는 미국내 최대 규모의 친한(親韓)조직으로 평가받는다”며 “이들 가족까지 더하면 한국에 우호적인 미국인이 500만명 이상”이라고 말했다.

김종욱 명예회장이 주한미군과 교류행사 중 촬영한 기념사진을 보고 있다.

김종욱 명예회장이 주한미군과 교류행사 중 촬영한 기념사진을 보고 있다.

김 명예회장은 KDVA 인맥을 활용, 국내 기업의 미국 진출이나 기업활동을 직·간접으로 지원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KDVA 초대 회장은 주한미군사령관을 지낸 월터 샤프다. 미국은 군인 등 ‘제복 공무원’을 최상급으로 예우하는 데다 주한미군 간부 출신은 지역에서 ‘오피니언 리더’로도 역할을 한다.

고무적인 성과도 나타났다. 지난 7월 국내 한 기업이 조지아주로부터 투자와 고용확대에 대한 감사표시를 받았는데 카투사연합회, KDVA 측이 고용부문 등에서 ‘지원사격’에 나서는 등 힘을 보탰다.

그는 “조지아주에는 미 육군종합 군사기지인 ‘포트 무어’부대가 있다. 지난해 5월 (카투사연합회와 KDVA 측에서) 이 부대 제대 군인을 채용하는 방안을 해당 기업과 주에 제안한 적 있다”며 “2년 뒤 가동예정이라 아직 채용이 이뤄진 것은 아니지만 (미국 우선주의로) 외국(한국)기업 진출에 부정적이던 일부 지역 여론이 바뀐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기업활동을 도운 사례는 조지아주 외에 몇 곳 더 있다.

김종욱 명예회장이 사진촬영 포즈를 취하고 있다. 김민욱 기자

김종욱 명예회장이 사진촬영 포즈를 취하고 있다. 김민욱 기자

경남 진주 출신인 김 명예회장은 1977년 카투사로 선발돼 군 복무를 마쳤다. 그는 “영어회화 가능자가 귀하던 시절이어서 운 좋게 선발됐다”고 말했다. 그는 그때 배운 영어와 전산기술을 토대로 현재 기업을 일궈낼 수 있었다고 한다. 김 명예회장은 “‘보답하는 길이 무얼까’ 고민하다 카투사와 미군을 결집, 한·미간 가교를 만들어야 하겠다는 구상을 하게 됐다”며“이를 실현한 게 KDVA다”고 설명했다.

KDVA에 앞서 이 단체를 지원할 ‘한미동맹재단’ 설립이 관건이었다. 문재인 정권으로 교체기에 난관도 겪었지만, 카투사 출신 기업인과 주한 미군 예비역 장성 등 도움으로 설립할 수 있었다. 카투사연합회 관계자는 “김 명예회장은 최근 5년간 자신의 사비로 한국과 미국을 수차례 오가며 주한 미군 핵심 관계자들의 경조사까지 챙긴 인물”이라며 “카투사연합회와 KDVA가 더욱 끈끈하게 맺어질 수 있었던 게 아닌가 생각하게 된다”고 했다.

김 명예회장은 “현 정부에서 카투사연합회와 KDVA에 조금만 더 관심을 가져준다면, 국익을 키우는 데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