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박민 "KBS 편파보도 했다…임원 임금 30% 삭감" 대국민 사과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박민 KBS 사장이 취임 하루 만에 기자회견을 열어 지난 몇 년 간 불공정 편파 보도로 공정성을 훼손하고 신뢰를 잃었다고 사과했다. 본인과 임원들의 임금 30% 삭감 방침과 구조조정을 통한 경영쇄신도 예고했다.

박 사장은 14일 서울 여의도 KBS 아트홀에서 대국민 기자회견을 열어 "저와 임원들이 솔선수범해 임금의 30%를 삭감하고, 명예퇴직을 확대 실시해 역삼각형의 비효율적 인력 구조를 개선할 것이며 구조조정도 적극적으로 검토하겠다"며 "기둥 뒤 직원은 사라질 것"이라고 말했다.

 박민 KBS 사장이 14일 서울 여의도 KBS아트홀에서 열린 대국민 기자회견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박민 KBS 사장이 14일 서울 여의도 KBS아트홀에서 열린 대국민 기자회견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박 사장은 KBS가 당면한 TV 수신료 분리 징수와 경영상 어려움을 언급하며 "비효율적이고 방만한 경영으로 올해 800억원의 적자가 예상된다"고 했다.

그는 또 "공영방송으로서 핵심 가치인 공정성을 훼손해 신뢰를 잃어버린 상황에 깊은 유감을 표하며 정중히 사과한다"며 고개 숙였다.

이어 "대표 프로그램인 아홉시 뉴스(뉴스9)가 이른바 '검언유착' 사건 오보로 하루 만에 사과했고, 사법 당국의 수사로 관련자가 기소됐다"며 "장자연씨 사망과 관련해 윤지오씨를 출연시켰고, 서울시장 선거를 앞두고 오세훈 시장의 '생태탕' 의혹을 집중 보도했다"고 짚었다.

그러면서 "지난 몇 년 동안 불공정 편파 논란이 끊이지 않았고 TV와 라디오에서 일부 진행자가 일방적으로 한쪽 진영의 편을 들거나 패널 선정이 편향된 일이 적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박 사장은 "팩트 체크를 활성화해 오보가 발생하지 않도록 하고, 오보를 내면 사과할 것이며 정정보도는 원칙적으로 뉴스 첫머리에 보도하겠다"고 했다.

이어 "불공정 논란이 일면 잘잘못을 따져 책임을 묻겠다"며 "공정성과 신뢰도 확보를 경영 최우선 가치로 삼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전국언론노동조합 KBS 본부 조합원들은 이날 기자회견장 앞에서 '대국민 사과 말고 사퇴를 선언하라', '진행자 교체, 프로그램 폐지. 방송독립 파괴 규탄한다' 등 피켓을 들고 항의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