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MVP는 오지환? '염VP'는 박동원과 유영찬

중앙일보

입력

LG 트윈스 우승을 이끈 포수 박동원. 연합뉴스

LG 트윈스 우승을 이끈 포수 박동원. 연합뉴스

LG 트윈스 포수 박동원(33)과 투수 유영찬(26)이 특별한 상을 받는다. 한국시리즈 MVP는 놓쳤지만 염경엽 감독이 약속한 '염VP'로 선정됐다.

염경엽 LG 감독은 한국시리즈를 앞두고 공약 하나를 밝혔다. MVP와 별도로 수훈 선수를 선정해 상금 1000만원을 개인적으로 주겠다는 거였다. 기자단 투표 MVP 상금과 똑같은 금액이다. MVP에게 고 구본무 LG그룹 회장이 약속한 롤렉스 시계가 돌아가지만, 아쉽게 놓치는 선수를 격려하겠다는 취지였다. 기사로 소식을 접한 팬들은 '염VP(염경엽+MVP)'란 이름을 붙였다.

시리즈 중반까지 오지환과 박동원의 2파전으로 흐르던 MVP 경쟁은 싱겁게 끝났다. 기자단 투표에서 오지환이 80표, 박동원이 7표를 획득했다. 오지환이 2차전부터 세 경기 연속 홈런을 터트리며 팀내 최다 타점(8점)을 올렸기 때문이다. 하지만 박동원의 활약 역시 눈부셨다. 2차전에서는 3-4로 뒤진 역전 투런 결승포를 날리고, 3차전에서도 역전 투런 홈런을 날렸다.

비록 MVP는 놓쳤지만 박동원에겐 의미있는 우승이다. 2014년과 2019년 히어로즈에서 한국시리즈에 출전했으나 끝내 거머쥐지 못한 '우승 포수' 타이틀을 따냈다. 박동원은 특히 히어로즈 시절부터 인연이 있는 염경엽 감독에게 고마워했다. 그는 "10년 전 저를 키워주신 감독님께 우승으로 보답을 한 것 같아서 감사하고 뿌듯하다"고 했다. 염 감독은 그런 박동원에게 '염VP'를 선물했다.

한국시리즈 우승을 차지해 감독상을 수상한 염경엽 LG 감독. 연합뉴스

한국시리즈 우승을 차지해 감독상을 수상한 염경엽 LG 감독. 연합뉴스

하지만 수상자는 박동원 뿐만이 아니었다. 불펜투수 유영찬도 함께 받게 됐다. 염 감독은 경기 뒤 질문을 받자 "박동원과 유영찬에게 500만원씩 나눠주겠다"며 "유영찬이 이닝을 끌고 가줘서 숨통 트여주는 역할 했다"고 했다.

유영찬은 한국시리즈 3경기에 등판해 6이닝을 던졌다. 피안타 3개, 실점은 1점 뿐이었다. 특히 2차전 활약이 눈부셨다. 5회 2사 1, 2루에서 6번째 투수로 등판해 7회까지 2와 3분의 1이닝을 완벽하게 막았다. 그 사이 LG는 1-4에서 3-4로 추격했고, 박동원의 홈런이 터져 역전승을 거뒀다. 유영찬은 2020년 5라운드로 입단한 4년차 대졸 투수다. 염 감독은 군 전역 후 시속 150㎞를 뿌리는 유영찬을 중용했고, 유영찬은 호투로 답했다.

그러나 염경엽 감독은 시상식 이후 열린 선수단 식사장소에서 계획을 수정했다. 당초 500만원씩 주려던 두 선수에게 모두 1000만원을 주기로 했다. 박동원이 염 감독을 찾아와 둘 다 1000만원씩 달라고 당당하게 요구했기 때문이다. 염 감독은 "동원이가 열심히 했으니 줘야겠다"며 너털웃음을 지었다.

LG 우승에 기여한 구원투수 유영찬. 연합뉴스

LG 우승에 기여한 구원투수 유영찬. 연합뉴스

상을 받지 못한 선수들도 보너스는 받을 수 있다. 포스트시즌 배당금이 기다린다. KBO는 제반 운영비를 제외한 수익금을 5개 팀에게 분배한다. 정규시즌 1위에게 20%가 먼저 돌아가고, 남은 금액의 절반을 한국시리즈 우승팀이 받는다. 통합우승을 차지한 LG가 수익의 60%를 받는 셈이다. 여기에 최대 50%까지 구단에서 보너스를 얹어 선수단에 지급할 수 있다.

올해 포스트시즌 14경기 전체 입장 수입은 약 96억2000만원이다. 한국시리즈 1~5차전은 매진됐지만 경기수가 지난해보다 2경기 적어 총액은 줄었다. 지난해 SSG가 받은 금액(34억6000만원)보다 적은 29억4300만원을 받게 됐다. 여기에 구단이 우승 보너스를 더하면 선수단이 받을 수 있는 돈은 44억원 정도다. 보너스는 일반적으로 활약도에 따라 분배한다. 최고등급을 받는 선수는 1억원 이상을 수령할 것으로 보인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